부산시, 1000억원 들여 게임융복합타운 건설한다

부산시가 게임융복합타운 조성계획과 게임특화단지 조성방안을 포함한 게임산업도시 도약 비전과 계획을 발표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지스타 2018’에 참여, 프레스센터에서 “지난 10년간 지스타를 글로벌 게임축제로 성장시켜온 저력을 바탕으로, 부산을 게임 축제의 도시를 넘어 세계적 게임산업의 트렌드를 이끄는 도시로 도약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 시장은 부산을 게임산업도시로 발전시키기 위한 필요조건으로 지스타의 부산 영구 개최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독일, 미국 등 세계적 게임전시회 대부분이 고정된 장소에서 개최되고 있고, 지스타 역시 부산이라는 정착된 이미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오 시장이 제시한 게임도시 부산발전 전략은 ▲게임산업 종합 생태계 구축 ▲e스포츠 메카로의 도약 ▲마이스와 게임산업 동반선장 등 세 분야에 걸쳐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왼쪽 두번째)이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맨 왼쪽), 강신철 지스타 조직위원장(왼쪽 세번째), 박인영 부산시의회의장과 함께 부스를 돌아보고 있다.

우선 게임산업 종합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부산의 혁신 산업단지인 센텀1지구에 오는 2022년까지 10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게임융복합타운을 건설한다는 방안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e스포츠 경기장, 게임전시체험관을 비롯해 게임산업 지원시설과 연구개발 시설, 문화테마시설 등이 들어선다.

부산의 ICT 허브벨리로 부상하고 있는 제2센텀지구에는 국내외 게임관련 기업들을 집적화할 게임특화단지를 조성한다. 이전 기업들에게는 입지, 게임제작, 프로모션을 비롯한 후속지원까지 모든 과정에서 특화된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부산은 현재 게임산업 관련 대학교, 특성화대학 등 게임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교육기반을 갖추고 있다는 게 오 시장의 설명이다. 여기에 더해 부산게임 아카데미를 전문교욱센터로 강화하고 각 학교, 게임기업 등과 연계해 전문인력 양성체계를 고도화해나간다는 전략이다.

오 시장은 “부산으로 이전해온 기업들이 일자리를 대거 창출해 부산의 청년을 고용하고, 기업들은 지역 전문 인력의 역량을 바탕으로 성장해 나가는 게임산업의 선순환 체계를 완성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부산을 세계적 e스포츠의 메카도시로 만들기 위해 우선 내년에 80억원을 투입, e스포츠 전용경기장을 조성한다.

장기적으로는 센텀1지구 게임융복합타운 내에 대규모 아레나형 e스포츠 경기장을 건립, ‘아시아권 블리즈컨’과 같은 글로벌 게임대회를 유채해 연중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초기단계에 머물러 있는 e스포츠 국제 표준화 사업도 부산이 주도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부산에서 개최하는 대형 e스포츠 행사와 게임연구개발 분야를 연계해 부산이 제시하는 e스포츠 룰이 세계의 기준이 되도록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다.

오 시장은 “부산은 이미 세계적인 마이스산업 도시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굳히고 있다”며 “부산 마이스 산업의 저력과 게임산업을 연계해 두 산업이 새로운 부가가치를 계속 창출하며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email protected]



Categories: 기사, 기획, 지스타

Tags: , ,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