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는 10월 22일부터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댓글 정책 결정권을 각 언론사에 넘긴다고 발표했다. 댓글을 달수 있도록 할 것인지 말 것인지, 정렬 기준은 어떻게 할 것인지 기사를 쓴 언론사에서 결정하게 된다.

이번 개편은 지난 5월 진행한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간담회’에서 댓글 영역을 저작권자인 개별 언론사가 제공여부 및 노출순서 등 제공방식을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내용을 실행한 것이다.

댓글 서비스 영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어뷰징 및 불법 콘텐츠 유통과 같은 비정상적 이용 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은 계속 네이버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댓글에 대한 정책 결정은 언론사가 운영은 네이버가 하는 식이다.

네이버의 이번 결정은 정치적 공방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정치권에서는 네이버가 댓글정책으로 간접적 정치적 행위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을 펼쳐왔다.

예를 들어 2017년 국정감사에 자유한국당 송희경 댓글 정렬 순서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후 네이버는 이를 받아들여 정렬순서를 바꿨다. 그러나 또 이는 정치적 논란을 야기했다. 특정 정당의 주장을 수용했다는 이유다. 여기에 드루킹 댓글 공감수 조작사건이 벌어지면서 네이버 댓글이 정치적 논쟁의 한 가운데에 서게 됐다.

네이버 입장에서는 어떤 결정을 내려도 정치적 해석에 휩싸일수밖에 없는 상태였다. 이런 모든 정치적 공방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것이 이번 결정으로 풀이된다.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유봉석 리더는 “뉴스 댓글 영역은 해당 기사를 보도한 언론사와 독자들간의 소통 창구인 점을 감안하여 댓글 허용여부나 댓글 정렬방식을 해당 언론사가 결정하도록 하는 구조로 변경하게 된 것”이라며, “기사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이 오가는 공론장으로서 댓글 서비스가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서비스운영에 더욱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