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40 ThinQ가 공개됐다. 유출된 것과 동일한 펜타 카메라(전면 2, 후면 3 총 5개 카메라)가 특징이다. 후면의 세 번째 카메라는 타사와 달리 줌 카메라를 달았다. 10배까지 당길 수 있지만 2배까지만 광학 줌이다. 줌을 당겼을 때 2배까지만 사진이 깨지지 않는다는 의미다.

다른 카메라들은 픽셀 크기가 좀 커졌다. 기존 센서 픽셀 1㎛(마이크로미터)에서 1.4㎛로, 이미지 센서는 0.32인치에서 0.38인치로 커졌다. 조리개값 역시 F1.5로 낮췄다. 픽셀은 빛을 받아들이는 장치이므로 클수록 좋고, 조리개값은 숫자가 작을수록 좋다. 크기 대비 매우 가볍다는 느낌이 강하다.

 

레드 컬러 후면은 버건디에 가깝다. G7의 헬륨 풍선룩에서 탈피한 것을 칭찬하고 싶다

 

 

g7 헬륨풍선룩

 

이 카메라로는 아웃포커싱은 물론 후면 세 개 카메라를 한꺼번에 쓰는 기능도 있다. ‘트리플 샷’으로 부른다. 이미지를 일반, 광각, 줌으로 찍어 동영상으로 저장해주고 각각의 사진으로도 저장하는 기능이다. 찍는 데 시간이 걸리므로 사실 자주 사용할 것 같지는 않지만 여행지 등 기념할만한 곳에서 사용하기에는 좋아 보인다. 전면 카메라도 일반과 망원으로, 화각 차를 이용해 아웃포커싱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출시 전 화제가 됐던 ‘매직 포토’ 기능은 사진의 일부만 움직이게 만드는 기능이다. 이는 ‘시네마그래프(Cinemagraph)’로 부르는 사진 및 웹디자인 기법이다. 심심한 사진 사이트를 특색있게 만들 때 쓴다. 매직 포토보다 시네마그래프가 더 특색 있는 이름 같은데 왜 매직 포토라고 붙였는지 궁금해진다. 이외에도 전면 LED를 활용한 3D 조명효과,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추천한 컬러로 화장 효과를 입히는 메이크업 프로, 아무도 안 쓰는 마이 아바타와 AR 이모지 등도 탑재했다. 역광이나 저조도 HDR을 딥러닝으로 잡아내는 기능도 있다.


[AD] 금융권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전략

 

행사장에선 숨겼지만 노치가 은근히 보인다

 

기존의 V시리즈 디자인을 버리고 노치를 탑재한 것 때문에 언뜻 보면 기존 제품인 G7과 유사하다. 그런데 스크린 크기가 6.4인치로 커졌고, 베젤이 기존보다 많이 줄어 조금 더 화면이 커진 느낌이 든다. 특히 좌우 부분이 줄었으며, 이를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로 부른다. 그러나 실제로 제품을 만졌을 때 전면 변화가 특별히 눈에 띄지는 않는다. 현재 두드러지는 특징으로 촉감을 전면에 내세우는 중이라 직접 만져보니 과연 촉감이 뛰어났다. 만졌을 때의 느낌이 로션 바른 팔뚝이나 오일바른 등처럼 부드럽다. 그러나 이는 G7도 마찬가지였다. 특이한 점은 이 제품의 겉면이 강화유리로 만들어져있다는 것이다. 둥근 부분 촉감이 너무 부드러워서 세라믹이나 플라스틱인 느낌도 들 정도. 제조사 입장에서는 유리를 장인처럼 깎았는데 플라스틱 같은 느낌이라면 아쉬울 수도 있겠다. 너무 완벽하게 깎아서 그런 걸로 이해해두자.

 

측면사진, 걸리는 부분이 없고 상당히 부드럽다. 폰이 매우 커보이는데 기자의 손이 작은 것이다

 

전면 컬러는 블랙으로 통일이며, 후면 컬러는 그레이, 블루, 레드 세 가지다. 블루는 남색에 가까우며, 레드는 버건디에 가깝다. 어두운 메탈 느낌의 그레이 컬러가 매우 고급스럽다.

이번 제품도 G7과 마찬가지로 붐박스 스피커 기능을 집어넣었다. 스피커로 음악을 키고 유리, 나무 등 고정된 물체에 놓으면 소리가 증폭되는 기능이다. 온 지구가 스피커가 되는 셈이다. LG전자 스마트폰 특화 기능 중 가장 재미있는 기능이다.

음질을 위해 하이파이 쿼드 댁(DAC) 역시 삽입됐다. 디지털 신호(음원)를 아날로그 신호(소리)로 바꿔주는 장치이며, 개수가 늘면 변환 시의 오류가 줄어든다. 원래 음질에서 강자인 LG는 거기서 머무르지 않고 영국 오디오 업체인 메리디안의 튜닝을 받았다.

인공지능 역시 G7에 탑재된 것과 거의 같다. 상황을 자동으로 인식해 바꿔주는 AI 카메라, 카메라로 사물을 검색하는 Q렌즈와 구글 렌즈, 원거리 음성인식 등이 탑재됐다.

하드웨어의 경우에는 밀스펙(MIL-STD) 14개 항목을 통과했으며, 방수방진 IP68을 갖췄다.

 

그레이 컬러가 고급스럽다. 지문 묻는 걸 방지한다고 했는데 지문이 여러 군데 찍혀있다.

 

총평

아쉬운 점은 LG 제품 간 구분이 어렵다는 것이다. V시리즈의 특징은 음향, 카메라 등이었는데 이를 G시리즈에 쏟아부으며 V시리즈와 G시리즈의 구별점이 사라졌다. AP도 스냅드래곤 845(Napali)로 유사하다. 카메라의 경우 내부 소프트웨어나 센서 크기 등을 업그레이드했고 트리플 카메라를 넣었지만 이러한 특성이 G8에 탑재되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

과거 출시됐던 V30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V35S와 G7의 차이가 거의 없었던 것처럼, V40과 G8의 차이도 별로 없을 것이라는 예상이 든다. 이제 V시리즈에 노치가 탑재되며 외관 차이도 없다. 마치 아이폰 XS와 XS Max를 한꺼번에 출시하지 않고 6개월 차를 두고 출시하는 것과 같다. 따라서 G7 사용자가 V40로 기변할 만한 유일한 기능이 트리플 카메라뿐인데 이것이 과연 몇십만원을 투자할 유인이 되는 것일까.

이러한 점을 제외한다면 이 제품은 여전히 좋은 제품이다. G7의 훌륭한 카메라를 더 업그레이드했고, 재미있는 기능인 구글 렌즈와 Q렌즈가 탑재됐기 때문이다. 따라서 다른 제조사의 기기 혹은 V30 이전의 LG 전자 기기를 쓰고 있다면 구매를 고려해봐도 좋다. G7 자체가 매우 재미있는 제품이었다. 갖고다니면 다들 아이폰 새로 샀냐고 묻지만 말이다.

만약 당신이 G7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내년을 기약하자. 가격과 출시일은 미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