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의 데이터센터가 처음으로 아시아에 설립된다. 페이스북은 6일 싱가포르에 자체적으로 설계한 데이터센터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17만 평방미터의 규모로 지어질 이 데이터센터에는 약 14억 싱가포르 달러(약 1조1416억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페이스북 발표에 따르면, 이번 싱가포르 데이터 센터는 최소한의 물, 에너지, 토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액체 냉각 시스템(StatePoint Liquid Cooling System)을 적용해 물과 전력 소비를 최소화하는 구조다. 자체 테스트 결과 싱가포르 기후 조건에서도 최대 물 사용량을 20%가량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페이스북 측은 설명했다.

또 100% 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 수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새로운 태양광 자원 개발에도 싱가포르 정부와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데이터 센터의 ‘에너지 사용 효과성(Power Utilization Effectiveness)’ 수치는 연간 1.19이며, 이는 데이터 센터로 보내지는 전력이 냉방 등 부수적인 활동에 사용되지 않고 거의 대부분 컴퓨팅 장비를 운영하는데 쓰인다는 의미다.

또 공간 절약을 위해, 싱가포르에 맞춤화된 11층 높이의 건물로 설계된 점도 눈길을 끈다. 빌딩의 정면은 구멍이 뚫린 경량 재질로 되어 있어 공기가 보다 자유롭게 흐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센터 내부에 자리한 최첨단 기기들을 바로 볼 수 있도록 설계됐다.

페이스북 측은 “첨단 하드웨어 요소들을 갖춘 새로운 데이터 센터는 이용자들이 그들의 친구, 가족들과 연결되고, 전 세계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접하며, 그들이 중요하게 여기는 일들에 대해 공유하고 표현하도록 조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