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당 데이터 유출 피해액 평균 31억원…금융산업 피해규모 가장 커”

한국 기업들이 데이터 유출로 인해 평균 약 31억원의 금전적인 피해를 입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유출 데이터 한 건당 비용은 약 14만9500원 수준으로 산출됐다.

IBM은 글로벌 보안컨설팅 전문업체 포네몬 인스티튜트와 공동으로 전세계 15개국 500 개 기업의 데이터 유출 현황을 조사 분석한 ‘2018 글로벌 기업 데이터 유출 현황’ 보고서를 17일 공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데이터 유출로 인한 피해규모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기업의 평균 피해액은 약 386만달러로 전년대비 6.4% 상승했다.

100만개 이상의 대량 데이터 유출 건수도 지난 5년간 거의 두 배 가량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100만개 데이터 손실에 대한 피해액은 4000만달러, 5000만개 데이터 손실 때 최대 3억5000만달러까지 추정됐다.

대량 데이터 유출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악의적인 사이버 공격이 꼽혔고, 피해규모를 크게 감소시킬 수 있는 요소로는 기업 내 사건대응팀 구성, 사이버보안을 위한 인공지능(AI) 플랫폼 활용 등이 꼽혔다.

한국 기업들은 데이터 유출로 인해 평균 약 31억원의 금전적인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출 데이터 한 건당 비용은 약 14만9500원이다. 데이터 유출 원인은 사이버공격(40%), 시스템 결함(32%), 사용자 오류(28%) 순으로 다른 국가들에 비해 시스템 결함 비중이 높았다.

전세계적으로 의료 산업이 데이터당 금전적 피해가 가장 큰 산업으로 나타난 반면, 한국은 금융업이 가장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유출 사고 발견에 걸리는 시간은 평균 201일로 미국과 동일했지만, 사건 발견 때 조치를 취하고 대응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67일로, 평균 52일 걸리는 미국에 비해 약 2주가 더 걸렸다. 국내기업이 피해 규모를 줄이는데 사건대응팀 구성, 암호화 확대 적용, 임직원 교육 등이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는 AI, 머신러닝, 데이터 분석 기술 기반 보안 자동화 기술을 도입한 기업이 도입하지 않은 기업에 비해 총 피해액에서 평균 150만달러를 절감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국내 기업들의 보안 자동화 기술 도입률은 약 60%로 독일·캐나다에 이어 조사국 중 3번째다.

웬디 휘트모어 IBM X포스 침해 대응 및 인텔리전스 서비스(IRIS) 부문 글로벌 총괄은 “실제로 데이터 유출 사고가 발생하면 기업의 이미지 실추, 고객 이탈, 전반적인 운영 비용 등 눈에 보이지 않는 피해까지 모두 비용으로 감안해야 한다”며 “기업 입장에서 데이터 유출이 비즈니스의 어떤 영역까지 영향을 줄 수 있을지, 피해액은 어떻게 감소시킬 수 있을지 사전에 알 수 있다면 자원을 좀 더 전략적으로 활용하고, 재정적인 위험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email protected]



Categories: 기사

Tags: , , , , , , , ,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