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www.fortinet.com)이 미국 네트워크 보안업체인 브래드포드네트웍스(www.bradfordnetworks.com)를 인수했다고 8일 밝혔다.

브래드포드네트웍스는 정책 기반 보안 액세스 자동화와 오케스트레이션 솔루션 전문업체로, 사물인터넷(IoT)을 포함한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 엣지의 세그멘테이션과 보안을 강화한다.

이번 인수로 포티넷은 유무선 네트워크 접근제어, IoT 보안 솔루션을 ‘포티넷 보안 패브릭’에 통합, 확장하게 됐다. 아울러 대규모 엔터프라이즈의 복잡한 네트워크에 대한 확장된 가시성과 보안을 제공할 수 있다.

엔드포인트, 사용자, 신뢰·비신뢰 장치, IoT 장치를 포함해 유무선 네트워크에 접속하는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연속적이고 완벽한 에이전트리스(agentless) 가시성 기술을 제공한다.

간편한 웹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통해 장치에 대한 마이크로세그멘테이션(micro segmentation)과 유형별, 프로파일별 헤드리스 장치의 동적 분류는 물론, 자동화된 정책 할당을 통해 비보안 장치를 세부적으로 구분해 향상된 IoT 보안을 지원한다.

회사측에 따르면, 보안 정책을 우회할 수 있는 측면 이동(lateral movement)을 방지하는 자동화된 워크플로우 통합으로 몇 초 안에 정확한 이벤트 분류와 위협 차단을 실행할 수 있다.

멀티사이트의 모든 위치에서 위협을 제거하는 매우 확장적인 아키텍처로 구축 용이하고 비용 효율적인 구축이 가능하다.

브래드포드네트웍스는 시장분석기업인 가트너와 포레스터의 인정을 받고, 수많은 수상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브래드포드네트웍스의 롭 스콧(Rob Scott) CEO는 “네트워크 보안 분야의 선두업체인 포티넷과 협력해 대규모 엔터프라이즈에 탁월한 가시성과 보안성을 제공하게 됐다”라며 “브래드포드네트웍스의 기술은 ‘포티게이트’, ‘포티SIEM’, ‘포티스위치’, ‘포티 AP’ 제품 등과 함께 포티넷 보안 패브릭에 이미 통합돼 있다”고 말했다.

스콧 CEO는 이어 “전력, 석유, 가스, 제조 등의 핵심 인프라와 같이 매우 까다로운 보안 환경에서도 사이버 위협의 영향과 위험성을 최소화한다”고 강조했다.

포티넷 설립자인 켄 지(Ken Xie) CEO는 “대규모 조직의 네트워크 트래픽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네트워크에 액세스하는 장치와 사용자의 수도 함께 증가함에 따라 보안사고 위험도 기하급수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라며 “포레스터의 최근 연구에 의하면 기업의 82%가 네트워크에 액세스하는 모든 장치를 식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인수로 브래드포드네트웍스의 기술을 포티넷의 보안 패브릭에 통합함으로써 위협을 방지하고 비신뢰 장치의 네트워크 액세스를 차단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