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전용회선 기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에 나선다. 이를 위해 AWS(Amazon Web Service),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NCP(Naver Cloud Platform) 등과 제휴를 맺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용기업들은 LG유플러스의 IDC와 외부의 클라우드를 연동하는 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사내 보안문서나 개인정보 데이터베이스 서버(Database Server) 등 민감한 정보가 있는 인프라는 IDC에서 두고, 웹서버(Web Server)와 같이 외부 접속이 허용된 인프라는 클라우드에 구축하는 것이다. 연동되는 외부 클라우드는 ▲AWS ▲Azure▲NCP 등이다.

특히 LG유플러스는 IDC와 외부 클라우드간 데이터를 주고받을 때 일반 인터넷 회선이 아닌 외부와 분리된 전용회선을 사용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보안을 강화하고 네트워크 품질도 보장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IDC와 클라우드를 전용회선으로 연결하기 위해서는 클라우드 사업자가 제공하는 별도의 게이트웨이 서비스 이용이 필요한데, LG유플러스는 AWS의 공식 파트너사로서 이를 위한 DX(Direct Connect) 서비스도 직접 제공한다.

회사 측은 “IDC, AWS 클라우드, 전용회선, DX 서비스를 하나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로 직접 제공할 수 있는 것은 국내에서 LG유플러스가 유일하다”면서 “LG유플러스 고객은 IDC와 클라우드 간의 인프라 구성에 대해 고민 없이, 신속하고 저렴하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나 NCP와도 전용회선으로 연결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성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LG유플러스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인프라 설계, 분석 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바탕으로 ▲기존 인프라에 대한 이전, ▲구축, ▲운영 모니터링, ▲장애처리에 이르는 원스탑 서비스도 제공받게 된다.

이 외에도 LG유플러스는 통합 관리 포털도 제공하며, 이 포털에서IDC와 클라우드에 구축된 인프라 현황, 요금, 청구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박성율 유선사업담당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글로벌 트렌드로 보안에 민감한 금융권 고객들에게 특히 안성맞춤”라며 “자사가 보유한 아시아 일등 IDC 강점에 글로벌 클라우드 리더인 AWS와 애저의 경쟁력을 더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에서 고객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