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A솔루션즈(대표 최영철)가 암호·인증사업 부문을 분할해 SGA블록체인(가칭)을 설립한다. 회사측은 5일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하고, 암호 원천 기술 기반으로 성장해온 암호·인증사업 부문을 단순·물적분할해 전문화한다고 밝혔다.

이를 계기로 SGA는 급변하는 인증 시장에 대응하고,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사업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이번 사업 분할로 SGA솔루션즈는 최근 정부 정책의 방향인 노플러그인(No-Plugin) 및 제로클라이언트(Zero Client) 인증기술 개발·사업화에 집중한다. 동시에 차세대 산업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블록체인 기술을 자체 개발해, 블록체인 응용 사업들을 SGA그룹 관계사들과 적극 실행함으로써 블록체인 전문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방침이다.

신설회사인 SGA블록체인은 암호인증 기술 기반으로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해, 다양한 산업 분야로 확대가 예상되는 블록체인 시스템 구축 사업에 공급한다는 전략이다.

SGA솔루션즈는 최근 세계 최고 수준의 고밀도 2차원 바코드 원천기술을 보유한 보이스아이를 인수하기도 했다. SGA블록체인과 협력해 블록체인 사업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해 삼성SDS를 통해 은행연합회 ‘은행 공동 블록체인 인증 시스템 구축 사업’에 참여해 서버보안 솔루션을 공급했으며, 향후 블록체인 시스템 구축 확대에 따라 존속 사업 부문의 서버보안 매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SGA솔루션즈의 암호·인증 사업부문은 2003년 세계 최초 인터넷 민원발급 시스템인 민원24에 암호인증 기술 기반 전자 문서 위·변조 방지 솔루션 공급을 기반으로 시장을 확대했다. 이후 핀테크 시장 성장으로 생체인증이 확산되면서 FIDO 기반 솔루션을 개발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SK텔레콤, 코스콤 등 고객과의 사업 협력을 추진해왔다.

최영철 SGA솔루션즈 대표는 “분산형 정보 구조로 디지털 정보의 보안성·투명성·신뢰성을 확보해야 하는 블록체인 기술은 보안 기업이 필수적으로 개척해 나가야 할 차세대 성장 동력이라는 점에서 이번 분할이 결정됐다”라며, “선택과 집중에 따른 사업구조 재편을 통해 안전하게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솔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SGA솔루션즈는 SGA블록체인의 발행주식 100%를 취득하는 단순·물적분할의 방법으로 분할한다. 분할 뒤 SGA솔루션즈는 코스닥 상장법인으로 존속하고, 신설되는 SGA블록체인은 비상장 법인으로 남는다. 분할 예정 기일은 오는 4월 2일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