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니지2M

“리니지2가 나왔을 때 용산 그래픽 카드가 동났던 기억이 있다. 리니지2M도 압도적 그래픽을 유지하는, 모바일 MMORPG 상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게임이 될 거다. 리니지2M이 나왔을 때 저사양 휴대폰을 쓰는 이들이 이 게임 때문에 고사양 스마트폰으로 바꾸고 싶다고 할 게임을 만들고 있다.”

7일 이성구 엔씨소프트 상무는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열린 신작 발표회 ‘디렉터스 컷’에서 리니지2M의 내년 출시를 예고하며 이같은 포부를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과 함께 내년 ‘프로젝트 TL’ ‘아이온 템페스트’ ‘블레이드&소울2’ 등 총 4편의 MMORPG를 출시한다. 가장 인기 있는 IP를 많이 보유한 게임사이니 만큼, 이를 활용한 대형 모바일 게임을 내년 계속해 선보이겠다는 전략이다.

올해 리니지M의 압도적 흥행을 고려하면 내년 가장 기대되는 작품은 리니지2M이다. 이 게임은 뛰어난 그래픽으로 풀3D MMORPG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받는 리니지2의 모바일 리메이크작이다.

원작의 오픈 필드를 풀3D 그래픽으로 모바일 환경에 구현했으며, 원작의 감성을 계승하고 직업, 레벨, 파티의 자유도를 높였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 상무는 “어떻게 압도적 그래픽을 유지하면서 웅장한 공간을 만들 수 있는가를 고민했다”며 “완벽한 심리스 오픈 월드와 인던(인스턴스 던전) 채널 방식에도 꼼수를 사용하지 않는 그런 필드를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젝트 TL

이날 새롭게 공개된 ‘프로젝트 TL’ 역시 리니지의 연장선이다. 엔씨소프트 측은 이 게임을 ‘다음 세대를 위한 리니지’로 명명했다. 리니지 시리즈 고유의 특징을 계승하면서도 시대의 변화를 수용해 차세대 플래그십 PC MMORPG로써 플랫폼의 경계를 넘는 새로운 리니지 시리즈를 선보이겠다는 전략이다.

새 리니지 시리즈인 프로젝트 TL은 언리얼 엔진 4로 개발 중이며, 높은 몰입도의 전투에 중점을 뒀다. 게임 내 캐릭터와 오브젝트의 상호작용을 극대화하는 등 현실감 있는 물리법칙을 적용했고 기상과 지형 벼화, 시설 파괴 등을 새롭게 구현했다.

프로젝트 TL을 총괄한 최문영 캡틴은 “단순한 PC 플랫폼이 아닌, 각 플랫폼의 경계를 넘는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다음 세대 리니지의 숙제를 풀었다”고 강조했다.

아이온 IP를 계승한 모바일 게임으로는 ‘아이온 템페스트’가 나온다. 원작 아이온의 천족과 마족 전쟁으로부터 9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 세계가 게임의 배경이다. 아이온 이용자 커뮤니티인 레기온(군단) 단위의 대규모 필드 전투가 특징이다. 원작 아이온 특유의 풍부한 색감과 그래피을 모바일에 맞게 재구성할 계획이다.

자세한 게임 소개 없이, 티저만 선보인 게임은 ‘블레이드&소울2’다. 미리보기 형식의 짧은 영상만 소개됐다. 상세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는 네 게임 모두 2018년부터 순차 선보일 예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