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시큐리티시스템(사장 이석우)이 창업 이래 금융권 정보보안 솔루션 최대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같은 실적 성장은 데이터 암호화 플랫폼 ‘디아모(D’Amo)’ 수주 증가에 따른 것으로, 올해 금융권 암호화 부문 매출액이 전년 대비 65% 성장한 것으로 집계했다.

대표적으로 펜타시큐리티는 국내외 10여개 암호화 솔루션이 경합했던 우리은행 암호화 프로젝트를 수주해 ‘디아모’를 공급했다.

국내외 보안 기업 간 경합이 치열했던 다수의 금융권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사업에서도 지능형 웹방화벽 ‘와플(WAPPLES)’, ‘디아모’, 인증 플랫폼인 ‘아이사인플러스(ISign+)’을 제공하고 있다. 펜타시큐리티는 현재 시중은행만 세 곳의 차세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회사측은 “연이은 금융권 암호화 솔루션 수주로 금융권 암호화 시장에서 점유율 1위 실적을 보이고 있다”라며 “이같은 금융권 암호화 실적은 올해 말까지 암호화 의무 시행을 완료해야 하는 모든 기업에 영향을 미쳐 전체 암호화 시장 점유율을 더욱 늘려나갈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이한 펜타시큐리티는 지난 2004년 국내 최초로 데이터베이스 암호화 제품을 개발했다. 2012년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암호화가 필수요건이 되면서 금융권 대상 암호화 솔루션 공급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왔다. 디아모 제품군은 데이터베이스는 물론 비정형데이터까지 다양한 금융권에서 확대 사용되고 있다.

펜타시큐리티의 3대 주력 제품 가운데 하나인 ‘디아모’는 올해 판매실적 3800대를 돌파했다.

‘디아모’는 IT시스템 계층구조에 따른 데이터 처리방식에 따라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내부에서 각각 암호화를 수행하는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 방식부터 ▲DBMS 패키지 암호화 방식 ▲DBMS 엔진 암호화 방식 ▲운영체제(OS) 커널 레벨 암호화 방식 등과 키관리시스템(KMS), 로그 통합관리시스템 등 다양한 방식의 제품군으로 구성된다.

펜타시큐리티는 금융권의 온라인 및 모바일 뱅킹 사용률이 증가함에 따라 웹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어 ‘디아모’ 외에도 ‘와플’이 확대되고 있고, 은행 전산망에 사용되는 PC를 포함한 모든 기기를 통합 관리하기 위한 솔루션으로 인증 플랫폼인 ‘아이사인플러스’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덕수 펜타시큐리티 기획실장(전무)은 “20년간 축적한 암호 기술을 통해 금융권에 정보보안 실적을 꾸준히 쌓아오면서 인정받아왔다”라며 “올해 대형 은행의 정보보안 사업을 연달아 수주함에 따라 다양한 보안 솔루션과 기술을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라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