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한국 시장 재공략 가속화…‘우버트립’ 시작

uber

우버가 음식 배달 서비스 ‘우버이츠’에 이어, 차량 대절 서비스 ‘우버 트립’의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우버엑스 철수로 한동안 주춤했던 국내 시장을 재공략하는 동시에, 음식배달과 차량대절 등으로 사업 영역을 다각화 해 ‘우버 브랜드’를 쓰는 이용자 범위를 넓힌다는 전략이다.

글로벌 차량 공유 서비스 우버가 21일부터 서울 및 근교 지역 운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우버트립은 방문하고 싶은 모든 장소를 경유할 수 있는 시간제 대절 서비스다. 서울을 찾는 관광·출장 방문객이 이용 대상이다.

우버트립은 현재 서울에서 운행 중인 고급차량 서비스 ‘우버블랙’을 통해 운영된다. 이용 요금은 기본 5시간에 12만 원이다. 최대 12시간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여정 거리가 100km를 초과할 경우 1km당 1000원, 기본 이용시간인 5시간을 넘으면 1분당 400원씩이 부과된다. 주차비와 통행료는 별도다.

우버트립 서비스는 기존 우버 앱에 접속해 첫번째 목적지를 입력 후 ‘TRIP(트립)’ 아이콘을 눌러 요청하면 된다. 우버트립 서비스를 요청하면 바로 우버 드라이버 파트너의 이름, 사진과 함께 차량에 대한 상세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요금은 전체 이동 거리 및 서비스 이용 시간에 따라 산정돼 사전 등록한 신용카드로 자동 정산된다.

드라이버 파트너와 라이더가 앱 내에서 메시지와 음성 전화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앱 내 채팅 (in-app chat)’ 기능이 추가됐다. 운전 중인 드라이버 파트너는 메시지 입력 없이 화면을 탭하여 메시지 수신 여부를 전달할 수 있으며, 라이더로부터 받은 앱 내 메시지는 음성으로 자동 전환된다. 해당 기능은 메시지 전송 외에도 드라이버와 라이더의 실시간 위치 확인, 상대방의 메시지 수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우버는 현재 국내에서 고급 차량 서비스인 우버블랙(UberBLACK) 및 장애인, 노약자 등 도움이 필요한 교통약자들을 위한 우버어시스트(UberASSIST) 등 차량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