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이 싱가포르에 진출해 보안관제 사업을 시작한다. 싱가포르를 거점으로 삼아 아시아태평양지역과 향후 글로벌 시장으로 사업 무대를 넓혀 나간다는 전략이다.

SK인포섹(대표 안희철)은 글로벌 데이터센터 사업자인 ‘에퀴닉스(Equinix)’ 싱가포르 지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싱가포르 내 금융사·기업 등을 대상으로 보안관제 사업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양사는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에퀴닉스는 싱가포르뿐만 아니라 전 세계 22개국 150개 이상의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미국 본사를 중심으로 북미, 아시아·태평양, 유렵 지역에 각각 지사를 두고 있으며, 코로케이션(Colocation) 서비스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번 협력은 데이터센터 입주 고객사 보안 수요를 해소하려는 에퀴닉스의 요구와 글로벌로 보안관제 사업을 확대하려는 SK인포섹의 이해관계가 맞아 성사됐다.

한국 내에서 오랫동안 보안 사업을 해오며 쌓은 위협 대응 노하우와 위협 인텔리전스(Threat Intelligence) 기반의 보안관제 서비스가 글로벌 위협을 방어하는데 효과적일 것이라는 것이 양사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SK인포섹은 싱가포르의 지역적 특성과 보안 시장이 관제사업을 하기에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내다봤다.

아시아 IT허브로 자리잡은 싱가포르의 보안 시장은 2020년까지 연평균 9.3%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보안관제 등 서비스 시장 규모가 약 4천억으로 전체 시장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주요 데이터센터 사업자 대부분이 보안기업과 파트너십을 통해 관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초기시장 진입이 용이하다는 것이 SK인포섹 관계자의 설명이다.

SK인포섹은 싱가포르 내에 있는 에퀴닉스 데이터센터에 보안관제 플랫폼 ‘시큐디움(Secudium)’을 구축하고, 한국 내 통합보안관제센터에서 원격으로 관제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에퀴닉스는 자사 데이터센터 입주 고객사를 대상으로 영업,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클레멘트 고 에퀴닉스 매니징 디렉터는 “비즈니스 영속성을 위해 많은 기업들이 사이버보안을 가장 우선순위로 두고 있는 가운데, SK인포섹과의 제휴는 에퀴닉스가 고객들에게 최대한의 가치를 보여주겠다는 약속과 같다”면서 “양사의 강점을 바탕으로 에퀴닉스 클라우드 익스체인지 생태계 내에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들에게 효율적이고 강력한 보안을 제공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강용석 SK인포섹 본부장은 “싱가포르는 SK인포섹의 보안관제가 글로벌 진출을 하기 위한 가장 좋은 사업환경을 갖추고 있다”면서 “에퀴닉스와의 협업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사업전선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