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on-01넥슨이 하반기 기대작인 다중접속역할게임(MMORPG) ‘액스(AxE)’를 공개했다. 모바일 게임에서 부진을 털어버리고 최근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모바일 MMORPG 시장에서 제대로 승부를 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넥슨(대표 박지원)은 17일 넥슨레드(대표 김대훤)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 예정인 액스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이날부터 사전예약자 가입을 한다고 밝혔다. 액스의 공식 서비스 일정은 내달 14일이다.

액스는 ‘연합국 갈라노스’와 ‘신성제국 다르칸’ 양 진영 간 벌어지는 대립과 경쟁을 다룬 모바일 MMORPG다. ▲필드에서 실시간으로 이루어지는 진영 간 전투인 ‘분쟁전’과 ‘침투’ ▲‘쿼터뷰’ ‘백뷰’ ‘자유시점’ 등 다양한 각도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카메라 시점’ ▲빠르고 시원한 움직임과 화려한 이펙트 등을 타사 게임과 차별점으로 꼽았다.

정상원 넥슨 부사장

정상원 넥슨 부사장

이날 게임 발표에 앞서 정상원 넥슨 부사장은 “이제는 메인 장르에서도 승부를 걸어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IP의 힘 보다는 개발의 기본에 좀더 힘을 준 모바일 MMORPG 액스가 모바일게임 시장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MMORPG는 리니지M 등 경쟁사 신작이 인기를 얻고 있는 부문이다. 넥슨은 이 시장에서 PC 온라인과 같은 게임성으로 정면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으로, 기존 보유 IP가 아닌 액스라는 새 IP를 선택했다.

김대훤 넥슨레드 대표는 “액스는 처음부터 끝까지 정통 PC온라인 MMORPG에서나 가능했던 게임성과 재미를 모바일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고심해 만들었다”며 “기존 PC 온라인에서는 ‘길드에’ 속해야 느껴볼 수 있는 경쟁 경험을 진영 대립이라는 구도 하에서 게임을 하는 모든 이가 느낄 수 있게 한 것은 다른 게임에서 주지 않는 재미”라고 설명했다.

액스는 갤럭시S7, 갤럭시노트5, 아이폰6S 부터 제공하는 모든 옵션을 사양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저사양 단말기의 경우 옵션을 낮추면 갤럭시S5까지 이용 가능하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