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황창규 회장이 6일 우면동 KT 융합기술원에서 열린 ‘AI 테크센터’ 개소식에서 식순에 따라 기념 서명을 하고 있다

KT 황창규 회장이 6일 우면동 KT 융합기술원에서 열린 ‘AI 테크센터’ 개소식에서 식순에 따라 기념 서명을 하고 있다

KT가 인공지능 기술 개발환경을 제휴사에 열고, AI를 공동 개발 할 수 있는 공간과 인프라를 제공키로 했다.

KT는 6일 황창규 회장 및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서초구 우면동 KT 융합기술원에서 ‘AI Tech Center(이하 AI 테크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AI 테크센터’는 KT가 인공지능 시장 선도를 위해 슈퍼컴퓨터 등 국내 산업계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개발인프라를 기반으로 구축한 개방형 인공지능 개발 플랫폼(개발 공간)이다. 앞으로 KT와 제휴사들의 미디어, 네트워크 및 플랫폼의 지능화를 주도할 KT 인공지능 허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연구공간은 KT와 함께 인공지능 개발을 할 제휴사에 개방된다. 제휴 범위는 KT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전 분야로, 특정 업계로 한정되진 않는다. KT 측은 향후 계속해 여러 제휴사와 협업관계를 가져갈 예정이다. AI 테크센터에서 만들어진 결과물 중 KT에 필요한 것은 KT가, 제휴사에 들어갈 것은 제휴사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AI 테크센터의 연구공간은 ▲KT의 AI 인프라를 사용한 인공지능 기술 연구와 협력을 위한 ‘AI 크래프트샵(AI Craft Shop)’ ▲국내외 단말과 서비스를 벤치마킹 할 수 있는 ‘체험 스페이스(Experience Space)’ ▲ AI 교육을 위한 ‘아카데미 라운지(Academy Lounge)’ ▲음성 녹음 및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음성 성능평가실’로 구성되어 있다.

이 중 ‘AI 크래프트샵’은 크게 ‘에코 크래프트샵(Eco Craft Shop)’과 ‘딥러닝 크래프트샵(Deep Learning Craft Shop)’으로 구성되었다. 에코 크래프트샵은 제휴사업자들이 기가지니 서비스 SDK, 음성/대화/영상 SDK 등을 활용해 서비스를 개발 할 수 있는 공간이다. 딥러닝 크래프트샵은 AI 인프라 기반으로 AI 엔진의 알고리즘을 연구하고 성능을 높일 수 있게 만들어졌다.

또한 KT는 최고 수준의 딥러닝 인프라를 갖추기 위해 ‘GPU Computing Cluster’1를 AI 테크센터에 구축했다. 인공지능 및 딥러닝 연구를 위해선 막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연산능력이 필수적인데, KT AI 테크센터의 ‘GPU Computing Cluster’는 GPU 코어 72만개로 이루어졌다.

김진한 KT 융합기술원 AI 테크센터장(상무)은 “KT AI 테크센터가 신규 AI 서비스 및 연구의 전진기지가 되어 국내외 AI 기술을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AI 테크센터를 통해 기가지니의 지능화 속도를 높이고, KT 플랫폼 사업의 지능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바이라인플러스 9~10월 무료 웨비나 ]

  • 구축사례로 살펴보는 기업 웹보안·데이터 유출 방지 기술 👉  사전등록 
  • 실시간 스트리밍 데이터 분석 방안 ‘Analytics in Motion’ 👉  사전등록 
  • 유형별로 다 모았다!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에 꼭 맞는 클라우드 👉  사전등록 
  • VM웨어 SASE와 함께하는 애니웨어 워크스페이스 👉  사전등록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