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페이코가 드디어 오픈마켓 시장에 입성했다. 간편결제전문기업 NHN페이코 주식회사(대표 정연훈)는 SK플래닛이 운영하는 오픈마켓 ‘11번가’와 가맹 계약을 맺고, 페이코(PAYCO) 결제를 적용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페이코 이용자들은 11번가에서 구매할 때 페이코 ID 정보를 활용해 손쉽게 결제할 수 있게 됐다. 신용카드, 간편계좌, 휴대폰 결제 등 자주 쓰는 결제 수단을 ‘페이코’ 앱에 한번 등록해두면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결제가 가능하다.

그동안 오픈마켓은 간편결제 전문업체들의 무덤이었다. 오픈마켓 업체들이 자체적인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지마켓.이베이를 운영하는 이베이는 ‘스마일페이’라는 간편결제 서비스를 보유하고 있고, 11번가는 ‘11페이’, 쿠팡 ‘로켓페이’라는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오픈마켓은 최대규모의 전자상거래 분야인데 각 서비스들이 자체적인 간편결제를 제공하면서, 간편결제 전문업체들이 끼어들 여지가 줄어들었다. 이용자들 입장에서는 각 오픈마켓마다 전용의 간편결제 아이디를 보유하고 있어야 해서 불편했다.

NHN페이코는 출시 2년 동안 대형 전자상거래 업체와 제휴를 맺기 위해 많은 노력을 펼쳤다. 티몬에 지분투자를 할 정도였다.

이 때문에 NHN페이코는 이번 11번가 적용이 <페이코>의온라인 결제 확대에 분수령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비스 출시 이후 지난 2년만에 국내 오픈마켓 시장 1,2위를 다투는 가맹점을 품었기 때문이다.

NHN페이코 정연훈대표는 “국내 양대 오픈마켓 중 하나인 ‘11번가’ 제휴를 기점으로 최근 페이코 거래액 상승에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더불어 사업초기부터 플랫폼에 구애 받지 않는 중립 전략을 추구해온 페이코는 향후 더욱 다양한 사업자와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