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을 통한 물류산업 발전을 목표로 한 ‘해운물류 컨소시엄’이 31일 삼성SDS 판교캠퍼스에서 발족했다.

이번 컨소시엄에는 관세청, 해양수산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부산항만공사, 현대상선, 고려해운, SM상선, 장금상선, 남성해운, 케이씨넷, 케이엘넷, KTNET, 싸이버로지텍, 한국IBM, 삼성SDS 등이 참여했다.

blockchain-consotium블록체인은 네트워크상에서 참여자들의 신뢰를 통해 거래를 검증하고 암호화해 분산된 원장에 보관함으로써 투명성과 보안성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해킹 우려가 없어 보안비용도 크게 줄고, 고가의 서버도 필요 없다고 알려져 있다.

컨소시엄 참여사들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시범사업을 통해 물류에 적용하기로 했다. 6월에 착수해 올해 말까지 실제 수출입 물동을 대상으로 블록체인을 해운 물류 프로세스 전반에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참여사들은 또한 물류 블록체인 적용 관련 기술적인 이슈는 물론 법·제도까지 함께 연구하고 협력할 계획이다.

블록체인이 물류에 적용되면 데이터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의 특성으로 제품 생산에서부터 최종 소비자까지의 생산, 가공, 보관, 운송 이력이 투명하게 관리됨으로 유통 과정에서의 원산지 조작, 제조 및 유통기간 변경, 허위광고가 불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사물인터넷(IoT) 정보를 블록체인에 등록해 실시간으로 화물 위치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물류 가시성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물류 관계자들 입장에서는 종이문서 없이 실시간으로 관련 정보를 공유 받을 수 있어 비용절감은 물론 업무 속도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돼 안착된다면 선하증권 등 수출입신고시 세관에 제출하는 첨부서류 제출절차가 생략될 것”이라며 “기업의 통관절차를 간소화해 물류흐름의 신속성을 높이는 동시에 물류비용도 절감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최상희 실장은 “이번 컨소시엄이 블록체인 표준화와 통합을 기반으로 물류 비효율성을 방지하고, 미래 스마트 해운항만물류 정책의 조기실현과 더불어 물류산업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컨소시엄에 참가한 삼성SDS 김형태 SL사업부장(부사장)은 “자사 블록체인 플랫폼을 컨소시엄 참여 업체 및 기관에게 제공하고 블록체인 기술 컨설팅을 수행하게 된다” 며“이번 컨소시엄이 국내 물류 산업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
[무료 웨비나 안내] 팬데믹 시대, 중소기업 비대면 업무 혁신 솔루션
  • 일시 : 2020년 10월 28일 14시~15시
등록하러 가기
--------------------------------------------------
[스페셜리포트] 새롭게 부상하는 웹 애플리케이션 위협
  • 아카마이 악성 스크립트 차단 솔루션 리포트
다운로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