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보안 담당자를 대상으로 디지털 정보를 분석해 범죄 단서를 찾는 방법을 소개하는 ‘디지털포렌식’ 세미나가 오는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 스포타임에서 열린다.

인섹시큐리티(대표 김종광)와 글로벌 이미지·동영상 콘텐츠 분석 솔루션 기업인  ‘그리프아이(Griffeye)’·디지털포렌식 솔루션 전문 기업인 ‘마그넷 포렌식(Magnet Forensics)’ 3사가 공동으로 국내 고객들을 초청해 개최하는 ‘디지털포렌식 유저 서밋’ 행사다.

digital-forensic-summit이들 3사는 이번 세미나에서 포렌식 수행상의 문제점과 한계점 등을 비롯해 디지털 정보를 분석해 범죄 단서를 찾는 디지털포렌식 시장 동향과 관련 솔루션을 소개한다.

컴퓨터와 인터넷,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증거분석, 이미지와 동영상 포렌식 조사 절차에 따른 조사 방법도 시연한다.

이와 함께 인섹시큐리티는 실제 수사기관에서 사용되고 있는 디지털포렌식 솔루션들을 활용한 포렌식 조사 및 수사 기법을 시연할 예정이다.

김종광 인섹시큐리티 대표는 “최근 범죄와 부정부패를 근절하기 위해 공공 수사기관은 물론 기업에서도 디지털 데이터를 복원해 분석하는 디지털포렌식 도입을 늘리면서 관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라며, “이번 세미나는 디지털 데이터 추출뿐만 아니라 데이터 정보를 기반으로 범죄 패턴을 분석하고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들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고 말했다.

인섹시큐리티는 그리프아이와 마그넷포렌식의 국내 총판을 맡고 있다.

글로벌 이미지 및 동영상 콘텐츠 분석 솔루션 기업인 그리프아이의 디지털포렌식 솔루션 ‘애널라이즈’는 디지털 미디어 분석 및 정보 제공 인텔리전스 플랫폼으로, ‘애널라이즈 DI(Digital Investigator)’, ‘애널라이즈CS(Collaboration Server)’로 구성된다.

‘애널라이즈 DI’는 디지털 미디어 분석 및 관리 솔루션으로, 중복제거 및 매뉴얼 리뷰 과정을 제거해 조사 작업의 속도를 높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해 비용 절감을 돕는다. 이미지 매칭 기술인 ‘마이크로소프트 포토DNA’가 적용돼 수사관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희생자와 용의자들을 식별할 수 있다.

영상 및 음성 콘텐츠 기반 분류 기능과 비디오 전문 조사 도구가 제공되며, 400여개 이상의 이미지 및 동영상 포맷을 지원한다.

‘애널라이즈 CS’는 대용량 이미지, 동영상 데이터의 분석 및 분류, 처리에 적합한 제품이다. 유사한 자료 및 데이터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각각의 담당자들이 서로 협업하고 내용을 공유함으로써 보다 빠르게 사건을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마그넷포렌식의 ‘마그넷 엑시엄’은 컴퓨터와 스마트폰, 태블릿을 모두 함께 분석할 수 있는 증거 수집·분석 솔루션이다. 자동으로 인터넷 브라우저와 메신져, SNS, 이메일, P2P, 클라우드 기반 정보의 수집·분석이 가능하고 윈도우, 리눅스, OS X, iOS, 안드로이드, 킨들파이어 등 다양한 운영체제에서 구동된다. 타임라인 분석기능을 사용해 사건이 발생한 순서대로 증거들을 분석하고 인과관계를 추적할 수 있다.

마그넷포렌식은 지난해 국내 진출한 이후, 국내 주요 법 집행 기관들을 비롯해 저작권 관련 기관, 공공 및 기업 감사팀. 법무법인, 대기업 등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인섹시큐리티는 디지털포렌식 솔루션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한편, 기술지원 및 교육 컨설팅 인력을 보강해 그리프아이와 마그넷 포렌식의 국내 비즈니스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번 ‘디지털포렌식 유저 서밋’ 행사는 기업과 기관 보안 및 IT 관리자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석 가능하다. 참석을 원하는 사람은 이메일(insec@insec.co.kr)로 회사명, 이름, 이메일, 연락처를 작성해 보내거나 전화(02-863-5687)로 연락하면 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