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named인공지능 소프트웨어 기업 솔트룩스(대표 이경일)는 온라인에서 100억 건의 분석용 데이터 서비스 ‘데이터믹시(DATAMIXI)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데이터믹시는 온라인 상에서 제공된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을 해볼 수 있는 DaaS(Data as a Service)다. 회사 측은 뉴스, 트위터, 블로그 등 100억 건 이상의 소셜미디어 데이터와  34만건의 공공데이터를 수집했다.

이용자는 이 데이터를 다운로드 하거나, 온라인상에서연관 주제 분석, 감성 분석, 트렌드 분석, 이슈감지 분석 등을 직접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이 데이터와 분석 서비스를 통해 대선주자들의 주목도나 호감도가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간단히 살펴볼 수 있다.

이 외에 R연동을 통한 고급 분석, 30여 가지의 시각화 도구 등을 제공한다. 대시보드 생성을 통해 만들어진 분석 리포트는 다양한 방법으로 공유와 배포가 가능하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인지분석에는 솔트룩스의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됐다. 이 서비스는 기계학습을 통해 특정 분야, 관심 시장, 주제에 대한 주요 이슈를 자동으로 분류하고 감지하며 긍∙부정 감성 분석을 제공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데이터 간 의미 관계망과 네트워크를 분석해 영향력이 있는 사람을 구별해 낼 수 있다.

회사 측은 “공공기관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 각 기업의 브랜드와 제품, 주요 인물에 대한 모니터링과 평판 분석, 국내외 시장 및 기술 동향 예측과 고객 이해, 투자 분석과 위험 관리 등 거의 모든 산업에서 적용 가능해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혁신적인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솔트룩스의 수익모델은 프리미엄 서비스다.  12개 주요 커뮤니티 사이트, 공공기관 사이트, 국내외 특정 도메인별 포럼 사이트 등에서 사용자가 원하는 데이터를 맞춤 수집, 분석해준다.

솔트룩스 이경일 대표이사는 “그동안 빅데이터 전문가만이 가능하다고 여겼던 빅데이터의 수집, 분류, 분석, 활용을 데이터믹시 하나로 손쉽게 구현할 수 있다”고 말하며 “데이터믹시의 고급 분석 역량을 활용하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업 경쟁력 강화와 데이터 증거 기반의 과학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