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포스(한국 지사장 김봉근)가 통합관리 플랫폼인 ‘소포스 센트럴(Sophos Central)’ 한국어 버전을 출시하고, 국내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소포스 센트럴은 다양한 소포스 제품의 관리를 단순화시켜주는 통합관리 플랫폼으로, 국내 소포스 파트너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비즈니스를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통합보안·자동화 구현을 지원하는 소포스의 ‘싱크로나이즈드 시큐리티(Synchronized Security)’ 전략을 구현하는 핵심 솔루션이기도 하다. 다양한 보안 제품들이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하는 동시에 관리를 단순화하고 보안을 강화시켜준다.

복잡하고 조직화된 위협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많은 기업들은 스스로 보호할 수 있는 능력에 한계를 느끼고 있다.

각 포인트별 보안 제품들은 공격의 개별 요소는 차단할 수는 있지만, 함께 연동하고 있는 기업의 데이터, 디바이스, 네트워크 등을 정교하게 계획된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보호하지 못한다.

여러 업무에 시달리는 IT부서는 이러한 공격에 신속하게 대응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포스는 싱크로나이즈드 시큐리티 전략을 바탕으로 이같은 문제와 IT 보안에서 나타나는 고민을 해결하는 솔루션을 제안하고 있다. 직관적인 보안 플랫폼과 업계에서 이미 입증된 제품을 결합, 정교화된 위협을 차단함으로써 우수한 보안 기능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소포스 센트럴 통합 보안 플랫폼은 관리자(Admin), 파트너(Partner), 셀프서비스(Self Service)의 세 가지 핵심 요소로 구성된다.

sophos-central소포스 센트럴 관리자(옛 소포스 클라우드)는 IT 관리자가 엔드포인트, 서버, 모바일, 웹, 이메일 등을 포함해 모든 소포스 제품을 하나의 콘솔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향후 무선 관리 기능도 추가될 예정이다.

소포스 센트럴 파트너(옛 파트너 대시보드)는 이를 통해 소포스 파트너들이 소포스 라이선싱을 관리하고, 사용이 간편한 리포팅 기능과 함께 모든 크로스 셀(cross-sell;교차판매)이나 업셀(up-sell; 상향판매) 기회를 추적, 포착할 수 있다.  이 툴을 통해 파트너는 원격으로 고객이나 최종 사용자 제품도 관리할 수 있다.

소포스 센트럴 셀프서비스는 기업 내 최종 사용자들은 격리된 이메일, 셀프서비스 디바이스 프로비져닝(BYOD), 무선 액세스 포인트 및 핫스팟의 보안 구성 등을 관리할 수 있다.

김봉근 소포스코리아 지사장은 “현재 많은 고객들이 효율적으로 관리하기에는 너무 복잡한 보안 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소포스 센트럴은 소포스 제품을 단일 관리 플랫폼으로, 동기화된 실시간 정보 공유를 통해 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모든 규모의 기업들이 보안을 향상시키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