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priv-hyb프라이빗 클라우드의 대명사인 ‘VM웨어’를 퍼블릭 환경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SK㈜ C&C(사업대표 안정옥)는 28일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VM웨어 온 클라우드 제트’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SK SK㈜ C&C의 판교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 VM웨어 플랫폼과 솔루션들을 설치해 퍼블릭 클라우드로 제공하는 것이다. 이용자들은 자체 데이터센터에 구축된 VM웨어와 SK㈜ C&C가 제공하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연동해 하이브리드 환경으로 VM웨어를 이용할 수 있다.

이는 VM웨어 이용을 희망하는 기업에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한다. VM웨어를 사용하고 싶었으나 초기 도입 비용 때문에 망설였던 기업들은 ‘VM웨어 온 클라우드 제트’ 초기 투자 부담 없이 VM웨어를 사용할 수 있다.

구매 기업들은 클라우드 제트의 클라우드 인프라와 VM웨어 라이선스를 매월 사용량에 따라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

이미 VM웨어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는 경우에는 BYOL(Bring Your Own License) 옵션을 이용해 인프라 사용료만 지불하면 사용할 수 있다.

SK㈜ C&C는 ‘VM웨어 온 클라우드 제트’가 특히 VM웨어를 이미 도입하여 사용하는 기업들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속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했다.

‘VM웨어 온 클라우드 제트’를 활용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도입하면 ▲기존 운영관리 체계 및 프로세스 변경 없이 동일한 운영환경 구축이 가능 ▲SK와 IBM이 보유한 인공지능(AI) 및 IoT 솔루션으로 확장이 용이 ▲사용량 기반의 월과금 방식과 글로벌 센터 간 무료 네트워크 비용으로 TCO(Total Cost of Ownership, 총 소유비용) 비교 시 40% 이상의 비용절감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 C&C 신현석 클라우드 사업 본부장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VM웨어를 퍼블릭과 프라이빗 모두에서 어떠한 제한 없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며 “VM웨어 활용 기업의 보다 빠르고 경제적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은 물론SK(주) C&C가 차별적으로 구축해나가고 있는 ‘하이브리드 온 클라우드 제트’를 통해 국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열풍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 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