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4차 산업혁명이 뭡니까

요즘 어디를 가도 4차 산업혁명이라는 단어를 쉽게 들을 수 있습니다. 경제신문에서 종종 등장하던 이 단어는 이제는 문재인, 안철수 등 대권후보의 입에서도 쉽게 들을 수 있는 말이 됐습니다.

클라우스 슈바프 세계경제포럼 회장

4차 산업혁명이라는 말을 유행시킨 것은 클라우스 슈바프 세계경제포럼(다보스 포럼) 회장입니다. 그는 2016년 다보스 포럼 연차총회에서 4차 산업혁명을 주창했습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가 살아왔고 일하고 있던 삶의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꿀 기술 혁명의 직전에 와 있다. 이 변화의 규모와 범위, 복잡성 등은 이전에 인류가 경험했던 것과는 전혀 다를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이란 말 그대로 산업에 네 번째 혁명적 변화가 일어난다는 의미입니다. 그 혁명적 변화를 이끄는 것은 새로운 기술입니다.

앞선 산업혁명 역시 새로운 기술의 등장으로 일어난 것입니다. 1차 산업혁명은 증기기관의 발명에서 시작된 기계혁명이고, 2차는 전기와 석유화학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에너지 혁명입니다. 3차는 컴퓨터와 통신 기술, 인터넷의 발전으로 상징되는 디지털 혁명입니다.

1차 산업혁명의 상징. 증기기관차

2차 산업혁명의 상징, 자동차와 그 생산 라인

3차 산업혁명의 상징적 인물. 스티브 잡스(왼쪽)과 빌 게이츠(오른쪽)

이런 산업혁명은 우리 인간 개개인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쳤을 뿐 아니라 산업과 경제, 사회구조를 통째로 바꿨습니다.

그렇다면 4차 산업혁명은 어떤 기술이 이끌까요? 클라우스 슈바프 회장은 물리적 실체, 생물학적 존재와 디지털이 융합될 것이고, 이것이 4차 산업혁명의 동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좀 막연하네요. 좀더 쉽게 정리하면 4차 산업혁명의 특징은 ‘초지능’과 ‘초연결’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초지능이라는 것은 인간의 평범한 지능을 훨씬 뛰어넘는 컴퓨터, 로봇의 등장을 의미합니다.

초지능을 보유한 영화 아이언맨의 자비스

우리는 이마 ‘알파고’ 충격을 겪은 바 있죠. 과거에 컴퓨터 과학자들은 바둑에서 컴퓨터가 인간을 이길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바둑의 특성 상 경우의 수가 무한대이기 때문입니다.

인간은 무한대의 경우의 수에서 직관적으로 좋은 수를 찾아내지만 컴퓨터는 모든 경우의 수를 계산합니다. 무한대의 경우의 수를 가진 바둑에서 컴퓨터가 인간을 이길 수 없었던 이유입니다. 체스에서는 컴퓨터가 인간 챔피언을 이긴 적이 있는데, 체스는 경우의 수가 한정적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알파고는 경우의 수를 일일이 계산하지 않습니다. ‘딥 러닝’이라는 기술을 통해 스스로 기보를 학습을 하고 연습을 해서 실력을 쌓습니다. 결국 인간과 같은 직관은 아니지만 어떤 것이 좋은 수 인지를 알아내는 능력을 얻었습니다. 이 때문에 이세돌 9단이 알파고에 무릎을 꿇었죠.

최근에 알파고는 인터넷 바둑 사이트에서 신분을 감추고 한국·중국·일본 정상의 프로기사들과 맞붙은 적이 있습니다. 그 결과 한국 랭킹 1위 박정환 9단, 중국 랭킹 1위 커제 9단, 일본 이야마 유타 9단 등 정상급 프로기사들에게 한 판도 지지 않았습니다. 무려 60연승입니다.

어쩌면 이세돌 9단은 알파고에 진 첫 프로기사가 아니라, 알파고를 한 판 이라도 이긴 마지막 인간이 될 지도 모릅니다.

알파고와 같은 초지능은 점차 보편적 기술이 될 전망입니다. 영화 아이언맨에 나오는 자비스와 같은 인공지능 컴퓨터가 공상과학이 아니라 현실화 될 수 있습니다.

무엇이든 물어보면 답을 알려주는 인공지능 컴퓨터가 등장한다면 인간이 머릿속에 지식을 넣기 위해 고생할 필요가 있을까요?

4차 산업혁명의 또다른 특징은 ‘초연결’입니다. ‘연결’은 많은 것을 바꿔놓습니다. 스마트폰이란 인터넷과 연결된 전화기입니다. 스마트폰이 등장한 이후 우리가 얼마나 많은 변화를 겪었습니까? 스마트 혁명이라는 말이 나왔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이제는 전화기만 연결되지 않습니다.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것을 ‘사물인터넷’이라고 하는데, 모든 사물이 연결된다고 해서 ‘만물 인터넷’이라는 말도 나옵니다.

2020년에는 500억 개의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될 것이라는 전망(출처 : 시스코)

지금도 적지 않은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돼 있죠. TV도 스마트TV나 셋톱박스를 통해 인터넷에 연결됐고, 시계도 스마트워치가 되면서 연결됐습니다.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된다는 것은 사물이 지능을 얻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사물 자체에는 CPU나 메모리도 없는 깡통일 수 있지만 인터넷에 연결되기만 하면 클라우드에 있는 모든 데이터와 정보, 지능이 그 사물에 연결됩니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인공지능 스피커입니다. 아마존 에코는 기계적 측면에서 보면 그냥 마이크가 달린 스피커입니다. 그러나 인터넷이 연결됐기 때문에 어마어마한 기계로 탈바꿈 됐습니다. 아래 데모를 보시죠.

Amazon Echo Review | Home Automation Demo using the Amazon Echo 2017

아마존 에코는 아마존 클라우드에 있는 알렉사라는 인공지능 시스템과 연결돼 있습니다. 그 결과 아마존 에코는 인공지능 가정비서이자 홈 오토메이션 시스템의 핵심 기기가 됐습니다.

앞으로는 모든 기기가 인터넷에 연결될 수 있고, 인터넷에 연결된 모든 기기는 아마존 에코처럼 인공지능 컴퓨터로 변신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4차 산업혁명의 개념을 맛봤습니다. 초지능과 초연결이 보편화 된 시대가 되면, 우리의 삶, 문화, 사회구조는 엄청나게 변할 것입니다.

일례로 조만간 현실화 될 것 같은 자율주행자동차를 생각해보죠. 자율주행자동차는 각종 센서가 서로 연결된 초연결, 도로위의 상황 등을 인지하는 초지능이 동시에 필요한 기술입니다.

자율주행자동차가 진짜 현실화 된다면 미래에는 운전이라는 행위가 취미 이상의 의미를 갖기 어려워질 것입니다. 자동차를 타는 시간 동안 사람은 운전이 아닌 다른 무언가를 하게 될 것이고, 이 시간을 차지하기 위한 많은 기업들의 경쟁이 벌어질 것입니다. 운전수이라는 직업도 사라질 것이고 물류 산업도 완전히 바뀔 것입니다.

대선주자들이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겠다는 다짐을 하는 것은 이런 변화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기술 때문에 우리의 삶이 피폐해지고 파괴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이 일자리를 줄이고 자본주의 경제시스템을 붕괴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앞으로 이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이라는 시리즈를 통해 이와 관련한 이야기를 해 나갈 예정입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포스트

Tags: , , , , ,

댓글 남기기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 기사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