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터 해킹, 인쇄물 자동 출력하는 사이버공격 국내외 확산

프린터가 해킹이 됐다는 영문 메시지가 출력되는 사이버공격이 등장했다.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는 별다른 인쇄 명령을 하지 않아도 연결된 프린터를 통해 해킹됐다는 영문 메시지가 자동으로 출력되는 사이버공격 피해 사례가 국내에서 속속 보고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6일 밝혔다.

해당 피해 사례는 지난 2일 해외 이용자를 중심으로 발생되기 시작해 다음 날인 3일부터 국내에서도 동일한 피해가 보고되고 있다.

printer-hacking

국내 특정 포털 지식 검색에 등록된 ‘실제 피해자 문의’ 사례 (자료 : 이스트시큐리티)

이번 공격은 프린터 기기의 다양한 온라인 기능 중 무선으로 인쇄 명령을 내리거나 특정 이메일 주소로 인쇄 정보를 전송하는 기능을 활용했다.

각 프린터 제조사는 컴퓨터의 응용프로그램에서 프린터기기를 제어하기 위해 PCL(Printer Command Language), PJL(Printer Job Language) 등의 통신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 이번 공격은 이 통신 언어를 악용해 인터넷에 연결된 특정 프린터로 인쇄 명령을 전송하고 원격지에 존재하는 프린터에서 실제 출력물을 인쇄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사이버공격 집단은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를 검색할 수 있는 ‘쇼단(Shodan)’ 등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세계 인터넷에 연결된 온라인 프린터와 포스(POS, Point of Sales) 기기에 악의적인 출력 명령을 내리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 사용자 피해 사례 (자료 : 이스트시큐리티)

국내 사용자 피해 사례 (자료 : 이스트시큐리티)

김준섭 이스트시큐리티 부사장은 “최근 보고되는 프린터 인쇄 공격에 노출될 경우, 인쇄용 잉크나 출력 용지 등의 용품이 무분별하게 소비되거나 프린터를 사용하는 업무가 방해받는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유사한 공격 피해를 받게 될 경우 프린터의 인터넷 연결을 해제하고, 외부 인터넷으로 연결된 IP 주소를 내부 네트워크로 변경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부사장은 “현재까지는 인터넷에 연결된 프린터에서 자동으로 인쇄물이 출력되는 피해만 보고되고 있지만, 이 같은 원리를 악용한 또 다른 형태의 피해가 나타날 수 있으니 주의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협력해 이번 공격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되는 국내 프린터 기기들에 대한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사

Tags: , , , ,

댓글 남기기

유연근무제 관련 백서를 다운로드 하시면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폴리콤] 
백서 다운로드 이벤트

  • 유연근무제 가이드라인
  • 유연근로제 글로벌 설문조사
  • 허들룸에 대한 이해
소개 페이지 바로가기
close-link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 기사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