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Made by 구글’, 수직계열화를 꿈꾸다

구글이 기존 넥서스라는 이름을 버리고 픽셀(Pixel)이라는 이름으로 갈아탄 새로운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이미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제품의 사양과 특징들이 공개되고 있다. 이름이 바뀐 걸 제외하고 제품 자체로만 놓고 보면 이전의 넥서스와 별다른 차이점이 없어 보인다. 제품을 개발하는 업체 역시 이전에 넥서스를 만든 경험이 있는 HTC가 맡았다. 하지만 이번엔 뭔가 다르다.

넥서스… 그리고 다름

넥서스는 구글의 새로운 안드로이드를 가이드 하는 레퍼런스 제품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구글로서도 큰 관심과 무게를 두지 않았다. 별다른 마케팅이나 프로모션도 진행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픽셀은 다르다. 이미 구글에서 나온 티저 광고와 길거리에서 마주할 수 있는 광고는 10월 4일에 구글에서 새로운 단말을 출시함을 공식화했다. 거기에 더 나아가 구글의 마크를 보여주면서 기존 넥서스보다 더 큰 영향력을 행사한, 말 그대로 ‘Made by Google’이라는 말을 지속적으로 소비자들에게 던져 왔다.

pixel1

사실, Made by Google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4년 시작된 Android One이 실질적인 시작이라고 볼 수 있다.당시, 구글은 인도와 인도네시아, 미얀마와 같은 이머징 시장을 대상으로 한 제품으로 $100수준의 Android One을 출시했다.

AP업체인 미디어텍을 중심으로 여러 ODM업체들과 협력하여 구글이 직접 제품의 디자인, 개발, 미케팅, 그리고 OS 업그레이드와 같은 후속 지원까지 관리한다. 어쩌면 각 지역의 제조사 이름을 빌어 구글이 원하는 제품을 출시했다고 보는게 맞다.

이 안드로이드 원은 2015년 들어 2세대 제품을 출시하면서 기존 미디어텍 뿐만 아니라 퀄컴까지 협력을 확대하였고 출시 지역 역시 기존 인도와 필리핀, 인도네시아와 같은 동남아시아에서 나이지리아와 같은 아프리카, 스페인, 포르투갈과 같은 서유럽, 그리고 터키와 일본같은 지역으로 확대하고 있다. 구글이 원하는, 구글에 의한 안드로이드다.

pixel2

 

그리고 10월 4일. 구글은 그 영역을 하이엔드, 플래그십 제품으로 확대했다. 이번 구글과 HTC의 하이엔드 단말기 협력이 새로운 것은 아니다. 과거 삼성과 구글이 추진한다고 소문으로 돌았던 ‘안드로이드 실버’ 프로젝트가 있었다. 구글은 하이 엔드 단일 최대 시장인 일본과 미국에서의 애플의 점유율 상승이 상당히 못마땅했다. 구글의 수익을 늘리기 위해서도 고성능 단말의 소비를 늘려야 했다. 소득 수준이 높은 지역의 소비자들이 더 많은 구글 서비스를 이용하기 때문이다. 이들을 안드로이드 생태계로 더 많이 끌어들일 필요가 있었다.

삼성과 협력은 필수적이었다. 실버 프로젝트를 들여다 보면 구글과 삼성이 각각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맡아 새로운 하이엔드 단말을 출시하고 여기에 구글이 직접 참여하는 마케팅과 그 후속 지원까지 진행한다는 내용이었다. 결국 넥서스와 안드로이드 원 프로젝트가 섞인 형태였던 셈이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이 프로젝트는 무산됐다.

픽셀은 어떤 점에서 실버 프로젝트의 목적을 따라가는 것 같기도 하다. 지금까지 넥서스때와는 다른 구글의 행보를 보면 어느 정도는 맞아 보인다. 뒷면에 찍힌 구글의 ‘G’마크가 많은 부분을 설명한다. 구글의 목적은 중저가에서 안드로이드 원, 하이엔드에서 픽셀로 Made by Google을 완성하게 되는 것이다.

google_pixel_1

구글과 수직 계열화의 필요성

애플을 제외한 대부분의 스마트 폰 제조사들은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적용한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다. 사실 구글 입장에선 굳이 단말기까지 신경 쓸 필요는 없어 보인다. 하지만 여기엔 또 다른 구글의 속사정이 있다. 일단, OS 파편화가 심각하다. 올해 8월 안드로이드 파편화와 관련된 통계를 보더라도 최신 버전인 마시멜로의 점유율은 15.2%로 상당히 낮은 수준이다.

pixel3

<2016년 8월 기준 안드로이드 점유율 통계>

구글이 안드로이드 원을 출시하면서 내걸었던 지원중 하나가 최신 OS 업데이트를 구글이 직접 하겠다는 것이었다. 기존 다양한 제조사들이 출시한 안드로이드 제품들은 구글이 직접 OS업그레이드를 해줄 수 없었다. 전적으로 제조사에 일임한 정책은 OS파편화를 심각하게 가져왔고 이는 최신 OS를 지원하는 다양한 앱과 서비스를 쓰지 못하게 하는 악영향을 주었다.

결국 구글은 안드로이드 원으로 저가 단말부터 최신 OS를 뿌리기 위해 직접 지원을 시작했다. 하지만 정작 고성능 제품군에서는 업데이트가 늦었다. 구글의 입장에선 큰 문제이자 고민이 될 수 밖에 없다. 직접적으로 고성능 제품으로 애플과 맞붙기 위해서는 구글이 직접 디자인과 컨셉을 잡고 개발과 마케팅을 할 수 있는 제품이 필요했다.

“픽셀이 시작이다”

픽셀은 Made by Google을 실제적으로 소비자들에게 평가받는 계기가 될 것이다. 픽셀은 당장 갤럭시S7과 같이 기존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다른 제조사의 하이 엔드 제품 뿐만 아니라 애플의 아이폰과도 경쟁해야 한다.

아직까지 스마트폰과 인터넷의 혜택을 보지 못하고 있는 인구가 전세계 70%에 달한다. 이 소비자들을 어떻게든 생태계로 끌어들이는 게 당장 구글의 과제다. 성숙기에 접어든 기존 선진 시장에는 픽셀로 생기를 불어넣고 새롭게 부상하는 이머징 시장에는 안드로이드 원으로 생태계를 넓히기 위한 구글의 하드웨어 수직 계열화는 필연적인 것으로 보인다. 픽셀은 또 하나의 발자국이다.

기고. <최형욱> alex.choipb@gmail.com

스마트폰 전문가이자 전 스마트폰 개발자. 현재 중국 장강경영대학원에서 MBA중이다.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고

Tags: , , , ,

댓글 남기기

유연근무제 관련 백서를 다운로드 하시면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폴리콤] 
백서 다운로드 이벤트

  • 유연근무제 가이드라인
  • 유연근로제 글로벌 설문조사
  • 허들룸에 대한 이해
소개 페이지 바로가기
close-link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 기사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