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진출 3년, 뉴타닉스 “데이터센터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 시장 본격 성장은 이제부터”

서버·스토리지·네트워크와 가상화 솔루션이 통합된 ‘하이퍼컨버지드(HyperConverged)’ 인프라 선구자인 뉴타닉스가 국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인프라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뉴타닉스는 3년 전 한국에 진출해 개념을 알리면서 가상데스크톱인프라(VDI)·서버 가상화 시장에서 기반을 닦아왔다. 앞으로는 기업의 전체 데이터센터 인프라 변화를 주도하는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에 특화된 솔루션 기업으로 입지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종덕 뉴타닉스코리아 지사장은 26일 기자들과 만나 “3년 전 뉴타닉스는 가상화 솔루션을 단순하고 편하게 만들어주는 솔루션으로 시작했다. ‘인비저블(보이지 않는) 인프라’ 제공을 바탕으로 이제는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기업으로 거듭나는 시기”라며 “전통적인 IT 인프라 구조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로 기업이 자체 데이터센터에 클라우드 개념을 도입해 장점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타닉스는 구글 데이터센터같은 웹스케일을 가진 인프라를 구현해준다는 비전을 갖고 출발한 회사다. 구글 출신 엔지니어들이 지난 2009년 설립했다. 지난 2011년 제품이 본격 출시된 이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회사로 주목받으며 최고 성장률을 꾸준히 경신하고 있다. 현재 70개국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1200곳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뉴타닉스2이 회사가 제공하는 ‘하이퍼컨버지드’ 솔루션은 x86 기반의 컴퓨팅과 스토리지, 네트워크, 가상화가 소프트웨어 기술을 기반으로 통합돼 있는 인프라 솔루션이다.

클라우드 기반의 웹스케일 기술이 적용돼 있다는 것을 가장 강조하고 있다. 성능 저하 없이 스토리지를 무한 확장할 수 있다는 것을 비롯해 빠르게 가상화 기반 인프라를 확장하고 통합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또한 하드웨어 장애로부터 독립된 서비스 아키텍처를 구성할 수 있어 기업은 업무 복잡성을 줄이고 짧은 시간에 시스템을 구축해 차세대 엔터프라이즈 컴퓨팅을 구현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뉴타닉스는 그동안 기업이 이같은 솔루션을 활용해 인프라를 갖추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이지 않고 비즈니스를 위한 애플리케이션·서비스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인비저블 인프라’를 구현한다는 메시지를 시장에 전달해 왔다.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인프라를 구현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최근 뉴타닉스는 제품 라인업을 재정비하고 이같은 인프라 솔루션을 기반으로 한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기업으로 입지 굳히기에 돌입했다.

뉴타닉스3뉴타닉스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는 자체 데이터센터에 클라우드 서비스 개념을 도입, 기존 레거시 인프라스트럭처와 퍼블릭 클라우드의 장점을 결합해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뉴타닉스의 하이퍼컨버지드 아키텍처는 노드 단위는의 무한 확장과 데이터 로컬리티를 이용한 빠른 가상화 환경을 통해 예측 가능하고 규모 있는 인프라로의 확장과 고성능의 가상화 데스크톱 환경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뉴타닉스는 ‘뉴타닉스 아크로폴리스(Acropolis)’와 ‘뉴타닉스 프리즘(Prism)’으로 제품 라인업을 재정비해 고객들의 원활한 데이터센터 운영을 돕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뉴타닉스 아크로폴리스’는 뉴타닉스의 대표적인 하이퍼컨버지드 제품 핵심 기능에 가상화와 애플리케이션 모빌리티를 위한 개방형 플랫폼을 결합시킨 솔루션이다. 자사에 가장 적합한 애플리케이션 플랫폼 기술을 선택할 수 있도록 유연성을 제공한다.

아크로폴리스로 기업 내 IT 전문가들은 기존의 하이퍼바이저, 최신 하이퍼바이저 혹은 컨테이너 등 조직에 가장 적합한 애플리케이션 가상화 및 프로비저닝 기술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뉴타닉스 프리즘’은 스토리지, 컴퓨팅, 그리고 가상화 자원을 하나의 단일 시스템으로 통합시켜 전체 작업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제공하는 관리 플랫폼이다. 사용자 정의가 가능한 대시보드 및 직관적인 검색기술을 통해 중요한 인프라 지표를 곧바로 확인할 수 있다.

한 번의 클릭으로 IT업무 인프라 라이프사이클을 관리할 수 있고, 프리즘이 제공하는 자동화 및 데이터 기반 분석 기능을 이용해 기업은 높은 운영 효율성을 달성할 수 있다.

뉴타닉스코리아는 자체 어플라이언스 제공뿐 아니라 델코리아, 한국레노버 등 파트너사들과 제휴(OEM)를 맺고 고객사들의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환경 구축을 적극 지원한다.

김 지사장은 “하이퍼컨버지드 솔루션 시장은 올해가 태동기로 전통적인 IT 인프라 구조를 점점 대체할 것이고 점점 빠르게 확장해나갈 것”이라고 시장을 전망하면서 “VDI와 서버 가상화 시장을 탈피해 기업의 중요한 애플리케이션 구동 환경을 위한 인프라로 사용될 수 있도록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타닉스는 그동안 공공, 통신, 제조, 이커머스 등 다양한 시장에 레퍼런스를 확보했다. 최근 인천 유시티에서 발주한 소프트웨어정의데이터센터(SDDC) 구축 프로젝트인 ‘인천광역시 송도국제도시 유시티 구축 1단계 사업 센터인프라 통합’ 사업에도 제품이 도입될 예정이다.

SDDC 구축 사업뿐만 아니라 최근 한 금융사와의 계약도 앞두고 있어 국내에서도 본격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김 지사장은 “국내 레퍼런스는 작년 초 기준 10곳에서 1년 반 만에 60곳으로 확장됐다”며 “타 제품과 비교해 뉴타닉스는 성능과 가격 경쟁력이 높다. 기존의 3계층(tier)의 데이터센터 인프라 구조를 바꾸는 것이 가장 어렵지만 서버·스토리지 업체들과 시스코마저도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 시장에 뛰어들었고 시장조사기관의 전망도 밝다. 아마존웹서비스(AWS) 등 높은 성장세를 구가하는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도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사

Tags: , , , , , , , , ,

댓글 남기기

유연근무제 관련 백서를 다운로드 하시면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폴리콤] 
백서 다운로드 이벤트

  • 유연근무제 가이드라인
  • 유연근로제 글로벌 설문조사
  • 허들룸에 대한 이해
소개 페이지 바로가기
close-link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 기사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