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없앤 배달의민족, 광고비 60% 인상

maxresdefault.jpg배달의민족 광고비가 인상된다. 기존에는 최상단 광고인 울트라콜 상품의 경우 월 5만 원(부가세별도)이었는데, 새해부터 8만 원으로 60% 인상된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은 최근 이같은 광고료 인상 사실을 가맹점에 공지했다.

다만 광고료 인상은 신규 광고주만 적용된다. 기존 울트라콜 광고주는 현재와 같은 5만 원에 광고를 지속할 수 있다.

배달의민족의 이같은 광고비 인상은 예견된 것이었다.

지난 7월 수수료 0% 정책을 도입한 후 기존 수수료 수익을 대체할 방안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수수료 정책 변경 이후 약 100억 원의 수익원이 사라진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또  배달의민족은 지난 11월부터 울트라콜보다 저렴한 광고상품인 파워콜 신규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배달의민족에 광고를 신규로 하기 위해서는 최소 월 8만원의 광고비를 내야 한다. 이 역시 수수료 대신 광고수익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해석된다.

이는 경쟁 앱에 비해 다소 비싼 편이다. 요기요의 경우 월정액 수수료가  3만9900이다. 요기요는 대신 광고 상품이 없다. 배달통은 2.5%의 수수료와 함께 3만원, 5만원짜리 광고 상품이 있다.

이에 대해 배달의민족 측은 “서비스 출시 이후 광고비 인상이 한 번도 없었고, 사장님 지원 프로그램 등 부가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부득이하게 신규 광고비를 인상하게 됐다”면서 “기존 광고주들은 그대로 5만원에 울트라콜 광고를 할 수 있도록 해 사장님들의 부담을 최소화 했다”고 설명했다.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