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엔젤스의 재귀본능…투자한 창업자 파트너로 영입

본엔젤스_파트너800초기기업 투자전문 벤처캐피털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이하 본엔젤스)가 2막을 열었다. 본엔젤스를 창업하고, 지금까지 이끌었던 장병규 대표가 2선으로 물러나고 강석흔·송인애 파트너가 각자 대표로 전면에 나섰다.

본엔젤스 측은 26일 ‘본엔젤스페이스메이커펀드2’ 결성에 맞춰 강석흔·송인애 각자대표 체제로 변경하고, 김길연·김창하·박지영·전태연·마크테토(Mark Tetto) 등을 새롭게 파트너로 영입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본엔젤스 조직개편에서 눈길을 끄는 점은 성공적으로 엑시트(Eixt, 투자회수)를 이룬 창업자들을 대거 파트너로 모집했다는 점이다. 특히 본엔젤스가 초기투자 한 후 엑시트까지 이끌었던 회사의 창업자들이 참여했다.

대표적인 인물이 엔써즈의 김길연, 매드스마트의 김창하, 씽크리얼즈의 전태연 창업자다.

김길연 파트너는 동영상 검색 서비스 엔써즈를 창업해 약 200억원에 KT에 매각한 바 있다.  김창하 파트너는 ‘틱톡’을 개발한 매드스마트의 창업자로, SK플래닛에 약 160억원(추정)에 회사를 매각했다. 전태연 파트너도 씽크리얼즈의 창업자해 카카오에 회사를 매각했다.

이들 이외에 모바일 게임사 컴투스의 창업자 박지영 대표도 눈길을 끈다. 박 대표는 게임빌에 지분을 매각한 후 IT업계에서 공식적인 모습을 나타내진 않았었는데, 본엔젤스를 통해 후배 창업자 양성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본엔젤스 강석흔 대표는 “창업 10년을 맞이하는 본엔젤스가 향후 10년에 대한 방향을 고민하며 이같은 본엔젤스2.0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며 “신임대표로서 책임감을 갖고 파트너들의 경험을 기반으로 투자팀에게 효과적인 도움을 주는 방안을 마련하고 적극 조력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한편 본엔젤스는 2006년 엔젤투자팀으로 시작해 2010년 3월, 국내에서는 최초로 초기기업을 전문으로 투자하는 창업투자회사(VC)를 설립했다. 현재까지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잡플래닛·비트패킹컴퍼니·데일리(데일리호텔) 등을 비롯해 90여개 회사에 투자해 왔다.

<심재석 기자> shimsky@byline.network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사

Tags: , , , , , , , , , ,

댓글 남기기

유연근무제 관련 백서를 다운로드 하시면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드립니다.

[폴리콤] 
백서 다운로드 이벤트

  • 유연근무제 가이드라인
  • 유연근로제 글로벌 설문조사
  • 허들룸에 대한 이해
소개 페이지 바로가기
close-link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 기사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