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모바일의 생존전략 ②화웨이

2013년 화웨이의 내부에서는 흥미로운 일이 벌어진다. 바로 온라인 제품을 담당하는 사업부의 독립, 그리고 전용 브랜드 ‘아너(Honor)’의 런칭이다. 2013년은 샤오미의 “홍미”가 시장에 엄청난 폭탄을 던진 해이기도 하다. 화웨이라고 해도 온라인을 통한 유통과 마케팅을 통해 비용을 극단적으로 절감한 샤오미와 맞대결은 부담스러운 일이다.

직접적으로 가격 중심 전략을 내세워 샤오미를 대적하기엔 화웨이의 기존 제품들과 사업 방향을 맞추기 쉽지 않다. 단적으로 샤오미와 비슷한 성능과 가격의 제품을 화웨이의 브랜드로 내놓으면 기존 제품이 무너지게 마련이다. 하지만 화웨이는 온라인 비즈니스를 중심에 둔 사업부를 마련하고, 아너 시리즈를 기획, 출시하기로 결정한다.

huawei-logo-1

하지만 온라인 전용 브랜드와 제품을 내놓는 것만으로 중국의 온라인 시장을 장악하기는 쉽지 않았다. 샤오미는 이미 하나의 현상이 됐고, 시장의 기대와 인지도가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화웨이 뿐만 아니라 다른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일제히 온라인 전용 브랜드를 내놓고 샤오미처럼 대응하고자 했다.

비슷해 보였지만 화웨이는 다른 중국 기업들과 조금 다른 전략을 펼쳤다. 먼저 스마트폰을 독립 사업부로 운영하는 것이었다. 온라인만 다루기 때문에 화웨이의 기존 오프라인 유통 모델들과 충돌에 대해 걱정할 필요 없이 독자적인 제품을 만들고 마케팅할 수 있었다.

또 하나, 화웨이는 샤오미의 성공 전략을 철저히 검토했고 일부는 똑같이 따라하기까지 했다. 예를 들어 샤오미가 새로운 제품을 799위안에 출시하면 화웨이도 그와 비슷하거나 더 나은 제품을 699위안에 내놓았다. 제품 출시 시점도 샤오미보다 하루 빠르거나 심지어 같은 날 발표하기도 했다. 한마디로 맞불을 놓는 전략이다. 이런 대응 때문에 샤오미 역시 제품을 발표하고 하루만에 값을 100위안 내려 화웨이의 제품에 대응하기도 했다. 이런 두 회사의 신경전은 소비자들에게 큰 이슈가 되었다. 그리고 그 이슈의 승자는 화웨이였다.

화웨이는 2014년 6월, 드디어 온라인에서 처음으로 샤오미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화웨이는 이후 저가부터 고가 제품까지 온라인의 상품을 확장한다. 그리고 화웨이라는 브랜드는 프리미엄으로 작용했다. 샤오미와 비슷하지만 차별화가 이뤄진 것이다.

화웨이를 거론하면서 프리미엄 라인과 기술력에 대해 언급을 안할 수 없다. 특히, 선진 시장 공략을 위한 브랜드 스토리 메이킹은 다른 중국 업체들에게선 볼 수 없는 부분이었다. 화웨이는 네트워크 기술을 기반으로 성장한 회사다. 이 말을 다시 생각해 보면 화웨이의 장비로 만들어진 이동통신 설비가 많고, 화웨이는 그 네트워크의 특성을 이해하고 기술적으로 접근할 수 있다.

huawei

이런 자신감으로 시작한게 바로 화웨이의 모바일 비즈니스와 칩셋을 만드는 하이실리콘이다. 최근 화웨이는 자사가 설계하고 개발한 하이실리콘의 칩셋외에 퀄컴이나 미디어텍과 같은 회사의 칩셋 사용을 줄이고 있다. 심지어 아예 외부 칩셋을 쓰지 않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 그만큼 반도체 시장에서도 자신이 있다는 이야기다.

이런 자신감은 단순한 호기는 아니다. 중국에 고속철도가 개통했을 때 대부분의 스마트폰은 300km 가까이로 운행할 때 통화 품질이 급격히 떨어졌다. 하지만 화웨이의 스마트폰들은 달랐다. 자신들이 깔아놓은 네트워크 장비에 잘 맞춰진 자체 칩과 최적화 기술로 통화 품질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화웨이 스마트폰을 가진 탑승객들은 고속철도 내에서도 불편함 없이 통화를 하고 인터넷에 접속된다는 인상을 남겼다.

지금의 화웨이는 또 다른 전략을 가지고 있다. 바로 2가지 제품군을 함께 운영하는 이른바 ‘투 트랙’ 전략이다. 화웨이라는 브랜드로 글로벌과 프리미엄 시장을 노리면서도, ‘아너’라는 브랜드로 중저가 시장을 공략하는 전략이다. 그리고 지금 화웨이의 벤치마킹 대상은 샤오미가 아니라 삼성전자다. 글로벌 시장에서 통신사업자와 우호적인 관계를 통해 시장을 확장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높여 가치를 만들어내는 마케팅이다. 동시에 중저가 시장의 입맛에 맞춰 최대한 비용을 줄여 제품을 개발, 생산하는 것이다.

글. <최형욱> alex.choipb@gmail.com



Categories: 기사

Tags: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