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코퍼레이션·리벨리온·코드빌, KISA 과제로 ‘AI 보안 어시스턴트’ 시스템 개발

국내 인공지능(AI) 대표 기업들이 뭉쳐 국내 인공지능(AI) 보안 경쟁력 확보를 위한 핵심 제품을 개발한다.

AI 기반 보안 운영·분석 플랫폼 기업인 이글루코퍼레이션(대표 이득춘)은 국산 AI 보안 기술 상용화와 세계화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추진하는 ‘2024년 AI 보안 제품 및 서비스 사업화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이글루코퍼레이션은 리벨리온, 코드빌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산 AI 탐지 모델과 AI 반도체, 사용자 친화 인터페이스 기술이 결합된 ‘AI 보안 어시스턴트’ 시스템을 개발한다. 이글루코퍼레이션은 AI 모델의 예측 결과와 근거를 설명해 주는 하이브리드(분류형·설명형·생성형) AI 모델 개발에 집중한다. 리벨리온은 생성형 모델을 포함해 소형언어모델(SLM) 가속을 지원하는 AI 반도체 아톰(ATOM)을 기반으로 AI 보안 서버를 구축하는 역할을, 코드빌은 AI 모델이 내놓은 결과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시각화 기능을 구현하는 역할을 맡았다.

보안 조직들은 대한민국 고유의 AI 역량이 집약된 ‘AI 보안 어시스턴트’ 도입을 통해,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 안정성을 높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하이브리드 AI 모델 예측 결과를 토대로 신속 정확한 판단을 내리는 한편, 전력 대비 성능이 뛰어난 신경망처리장치(NPU) 적용으로 높은 생산성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폐쇄된 환경에서도 운영 가능한 어플라이언스 형태로 데이터 유출 위험 없이 생성형 AI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안정성 역시 장점이다.

이득춘 이글루코퍼레이션 대표는 “대한민국 고유의 AI 탐지 및 AI 반도체, 시각화 역량이 집약된 구축형 보안 시스템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 AI 보안 기술 자립화의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