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토, 람다256과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물류 플랫폼 구축’ 위한 업무 협약 체결

물류 스타트업 파스토는 두나무 계열사인 블록체인 전문 기업 람다256와  대한민국 표준 블록체인 기반 물류 플랫폼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블록체인 기반의 운송 추적 시스템 및 신용 평가 시스템을 갖춘 물류 플랫폼을 구축한다.

파스토는 이번 제휴를 통해 기존의 물류 데이터와 전문적인 물류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물류 플랫폼을 고도화시켜서 더욱 편리하고 안정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두나무 계열사인 람다256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Web 3.0 생태계 진출을 위한 솔루션과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다. NODIT이라는 블록체인 노드 인프라 서비스, 가상 자산 트래블 룰 준수를 위한 솔루션 및 STO 플랫폼 사업과 브랜디드 NFT 솔루션을 포함해 이를 기반으로 데이터 서비스 분석까지 제공하는 기업이다. 람다256은 이번 파스토와의 제휴에서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데이터 웨어하우스 구축, 분석 등 블록체인 기반 기술 공동 개발과 데이터 분석 사업 컨설팅을 담당한다.

한편 파스토는 이번 람다256과의 협약을 통해 기존 물류 플랫폼의 신뢰성과 보안성을 한층 강화하여 고객사에게 동반 성장을 위한 최상의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MOU 협약식에서 파스토 관계자는 “파스토는 람다256과의 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안정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물류 플랫폼을 구축해 더욱 스마트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람다256은 “이번 파스토와의 업무협약으로 국내 블록체인의 물류 서비스 적용에의 선도 역할을 할 것이며, 전 세계적으로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블록체인 물류네트워크와의 연동으로 글로벌 물류 블록체인 서비스로 진일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