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테일, B2B 크로스보더 풀필먼트 사업 순항…1-2월 출고 건수 47%↑

커넥트웨이브 해외 법인 몰테일이 기업간거래(B2B) 풀필먼트 사업을 바탕으로 매출 강화에 나선다.

몰테일은 지난해 B2B 사업 영역 확대에 힘입어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관련 분야(B2B)의 풀필먼트 포함 출고 건수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7%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G마켓 ShipG(쉽지) 서비스의 중국 물류수행사 선정을 시작으로 무신사 솔드아웃 및 크로스보더 마켓 플랫폼 크로켓과 연이은 사업 협력을 맺으며 B2B 분야 공략에 박차를 가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특히 몰테일은 지난해 G마켓 ShipG의 중국 물류수행사 단독 선정으로 물량을 독점했다. 여기에 더해 자체 영업망을 통해 미국 및 영국에서 확보한 건강기능식품 판매 기업과의 사업 성과가 가파른 성장세를 이끌었다고 회사는 덧붙였다.

ShipG를 통해 국내에 들어온 중국 인기 상품은 얼음낚시용 장비와 같은 계절 용품과 소형가전 등 가성비 좋은 제품들로 최근 그 품목도 다양해지면서 올해 1월 대비 2월 출고 건수도 17% 이상 상승했다.

또 몰테일은 이른 시일 내에 B2B 분야를 확장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기존에 보유한 ▲배송전 상품 외관(주문 정보와 제품 모델 일치 여부) 검수 ▲셀러 맞춤형 배송서비스 제공 ▲신속한 통관 노하우,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확대 가능성 등 타 물류기업과는 다른 차별화된 서비스가 주효했다고 강조했다.

현재 몰테일은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등 8개국 12개 물류센터를 바탕으로 연간 200만 건 이상의 해외 직구건수(구매 및 배송대행)를 기록했다.

몰테일 관계자는 “B2B사업은 B2C사업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경기침체에 영향을 덜 받고 장기 고객사 확보 시 안정적 사업 전개와 수익 획득이 가능해 꾸준한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셀러 와 소비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차별화된 전략으로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ShipG는 중소상공인 셀러(판매자)의 배송 안정성, 품질 관리 등을 위해 G마켓이 출시한 올인원 서비스다. 중국을 기반으로 상품을 소싱해 판매하는 G마켓 셀러들이 몰테일의 웨이하이 중국 물류센터를 이용하면 물류비용을 최대 25% 절약할 수 있다. 또한 몰테일은 물류 입고, 검수, 패킹, 해상 운송, 통관, 국내 배송 등 신속하고 정확한 크로스보더 풀필먼트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300호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