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옷, 전기차 충전 인프라 보안 시장 진출

모빌리티 보안 전문 기업인 시옷(대표 박현주)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보안모듈을 개발하며 전기차 충전 보안 시장에 진출한다고 13일 밝혔다.

시옷은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와의 협업해 연내 완료를 목표로 전기차-충전기 통신 국제표준(ISO 15118-20)과 충전기-인프라 통신 국제 프로토콜(OCPP 2.0.1) 규격을 만족하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보안모듈’을 개발해왔다.

이 보안모듈은 국제표준 규격의 보안 요구사항을 충족하면서 시옷의 강점인 공개키기반인프라(PKI) 기술과 하드웨어보안모듈(HSM) 기술을 기반으로 전기차 충전 과정에서의 기밀성, 무결성, 진본성 확보 등 보안성을 한층 강화한 것이 특징이란 게 시옷의 설명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은 전기차에 충전기를 연결하는 즉시 차량에 저장된 인증서와 결제 정보를 이용해 별도의 사용자 확인과 추가적인 결제절차 없이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PnC(plug and charge) 기술이 적용되면서 편리성이 크게 향상되는 반면 보안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전력망은 작은 문제 하나로도 전체 전력망이 다운되는 블랙아웃이 발생할 수 있고, 차량과 운전자, 충전기, 충전사업자, 전력사업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연결돼 충전과 과금 결제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철저한 상호인증과 중요정보의 통신보안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표준 통신 규격 ISO 15118-20과 OCPP 2.0.1이 제정됐다. 복잡도가 높은 만큼 기술난이도 또한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시옷은 관련 표준을 만족시킬 수 있는 시옷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보안 솔루션에 많은 관심이 모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시옷은 하드웨어 기반의 보안 모듈과 PKI 기술을 기반으로 기존의 OTA 보안, 자율주행보안, 차량 데이터 모니터링 디바이스 사업에 이어 이번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 진출을 통해 사업을 확장하며 모빌리티 보안 분야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현주 시옷 대표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은 전기차 확대에 필수적으로, 최근 PnC·QR페이·주차 및 충전요금 결합 등을 통해 충전부터 결제까지 함께 이뤄지면서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신규 국제표준 규격에 부합된 충전 인프라 개발이 필요한만큼 시옷의 보안 솔루션에 대한 필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시옷은 하드웨어와 보안기술을 기반으로 한 모빌리티 전문 보안기업이다. 지난해 하드웨어 보안 모듈 솔루션의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 받아 본투글로벌 유럽 진출 멤버십사로 선정된 바 있다. 하드웨어 연계 보안 기술을 기반으로 한 ‘OTA 보안 솔루션’, 초저지연 통신망에 최적화된 보안 모듈을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 보안 솔루션’을 비롯해 HSM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동차의 데이터를 안전하게 수집하는 ‘차량 데이터 모니터링 디바이스’ 등 미래차와 관련된 보안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