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대급 지스타 귀환’ 넥슨, 콘솔 포함 야심작 9종 공개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가 8일 ‘넥슨 지스타 2022 프리뷰’ 기자간담회에서 출품작을 공개했다. (사진=넥슨)

넥슨(한국대표 이정헌)은 8일 넥슨 판교 사옥 1994홀에서 ‘넥슨 지스타 2022 프리뷰’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2’에서 선보일 출품작 9종의 세부 정보를 공개했다.

넥슨은 11월 17일부터 20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지스타 2022’에서 게임전시(BTC)관 단일 최대 규모인 300부스를 운영한다.

넥슨은 지스타 역사상 최초로 콘솔 플랫폼 시연을 진행한다. PC·모바일 기기와 함께 △‘마비노기 모바일’ △‘퍼스트 디센던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데이브 더 다이버’ 등 시연 출품작 4종을 만나볼 수 있다.

신규 트레일러 공개할 영상 출품작은 ‘던전앤파이터’ IP 기반 신작 ‘프로젝트 AK(Arad Chronicle : Kazan)’ △‘프로젝트 오버킬’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환세취호전 온라인’ △대규모다중접속실시간전략(MMORTS)게임 ‘갓썸: 클래시 오브 갓’ △액션 MORPG ‘나이트 워커’ 등 5종이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라며 “오랜만에 게임 축제 현장으로 복귀하는 만큼 현장을 찾은 관람객 분들에게 다채로운 즐길 거리를 제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넥슨 지스타 2022 부스 조감도

4년 만에 ‘지스타 귀환’

4년 만에 오프라인 지스타에 참가하는 넥슨은 올해 메인 슬로건 ‘귀환(歸還)’을 공개했다. 귀환은 2019년부터 신작 게임 개발 전략을 ‘선택과 집중’으로 바꾸고 초심으로 돌아가 재미에 집중해 개발해온 게임들을 이용자들에게 선보인다는 넥슨의 의지를 담았다.

지스타 부스 또한 오롯이 게임의 재미 체험에 집중해 설계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단일 최대 규모인 300부스로 구성한 시연존은 가로 길이 82미터에 달하는 압도적 크기의 중앙 LED를 중심으로 데칼코마니 형태로 제작했다. 2단까지 확장해 총 560여대의 시연기기를 설치해 보다 많은 관람객들이 신작 게임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넥슨은 지스타 2022 공식 홈페이지를 11월 10일 오후 2시에 오픈하고 17일 오후에 ‘지스타 2022’ 쿠폰 이벤트를 공개할 예정이다.

퍼스트 디센던트 이미지

넥슨 지스타 역사상 첫 콘솔 플랫폼 시연

넥슨은 올해 지스타 현장에서 역대 처음으로 콘솔 시연을 선보인다. 글로벌 시장을 정조준하는 루트슈터 신작 ‘퍼스트 디센던트’를 PS5와 PC로 선보이고, 하이브리드 해양 어드벤처 ‘데이브 더 다이버’를 닌텐도 스위치로 제공한다. 원작 고유의 생활 콘텐츠를 현대화하고 전투, 모험에 더욱 공을 들인 ‘마비노기 모바일’도 만나볼 수 있다. 내년 1월 12일 글로벌 프리시즌 오픈을 예고한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PC와 모바일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다.

옛 유명 IP의 환골탈태

콘솔 플랫폼에서 새롭게 거듭날 던전앤파이터 유니버스 신작 ‘프로젝트 AK(Arad Chronicle : Kazan)’의 첫 트레일러 영상을 지스타 현장에서 공개한다. 원작 세계관에서 약 800년 전을 배경으로 한 또 다른 던전앤파이터를 감상할 수 있다. 원작의 14년 전 배경에서 펼쳐지는 차세대 3D 액션 RPG ‘프로젝트 오버킬’의 자유도 높은 8방향 전투 등 실제 플레이를 담은 영상을 선보인다.

1990년대 큰 인기를 끌었던 ‘환세취호전’의 후속작 캐주얼 MMORPG ‘환세취호전 온라인’의 주요 특징도 영상을 통해 최초 공개한다. ‘아타호’, ‘린샹’, ‘스마슈’ 등 원작의 캐릭터들과 그래픽, 유쾌한 감성까지 엿볼 수 있다.

넥슨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MMORTS ‘갓썸: 클래시 오브 갓’의 트레일러 영상으로 실제 플레이 장면을 공개하고, 에이스톰에서 개발하는 액션 MORPG ‘나이트 워커’의 시네마틱 트레일러 영상도 선보일 예정이다.

프로젝트DX 월드 이미지

듀랑고 정식 후속 ‘프로젝트 DX’ 첫 공개

넥슨은 이날 행사 현장에서 지스타 출품작 외에도 넥슨이 준비하고 있는 또 다른 프로젝트를 깜짝 발표했다. 많은 팬들의 아쉬움 속에 떠났던 ‘듀랑고’ IP 기반의 신작 ‘프로젝트 DX’의 티저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MMORPG로 개발 중인 ‘프로젝트 DX’는 원작의 공룡, 서바이벌, 크래프팅 요소와 함께 독특한 게임성을 탑재해 개발하고 있다.

이 대표는 원작 듀랑고에 대해 “서버도 불안정했고 솔직히 준비가 미흡한 상태로 나왔다”면서 “프로젝트DK는 예측가능한 플레이 동선을 지향하되 원작의 자유도를 최대한 살려보는 형태로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넥슨에게 굉장히 의미 있는 듀랑고를 글로벌 프랜차이즈로 발전시켜보자 해서 이은석 박용현 디렉터와 준비하고 있다”며 “굉장히 큰 포부를 담은 게임이다. 정돈된 형태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화 리바운드 스틸컷

게임 밖에서도 재미 찾아…영화 ‘리바운드’ 투자

이날 넥슨은 장항준 감독의 신작 영화 ‘리바운드’ 제작 참여 소식도 전했다. ‘리바운드’는 열악한 환경에서도 농구를 향한 열정으로 꿈에 도전하는 부산 중앙고 농구부 학생들의 이야기로, 넥슨은 청소년들의 꿈과 열정을 북돋기 위해 제작 투자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게임 외적으로도 재미와 감동을 전달하겠다는 의지로 봐달라”면서 “시나리오를 읽고 재미도 있고 울림도 있어 제작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