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창작자 성장 지원 프로그램 공개

월트디즈니 컴퍼니(이하 디즈니)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창작자를 대상으로 현지 스토리텔러와 연결하는 초청 교류 프로그램 ‘크리에이티브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디즈니 측은 해당 프로그램을 두고 “100년에 걸쳐 축적한 스토리텔링을 아태지역 콘텐츠 크리에이터들과 공유한다는 목표로 기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참가자는 디즈니의 영향력 있는 인사들이 참여하는 독점 라이브 패널 시리즈 행사를 볼 수 있다. 이 행사에는 마블 스튜디오, 월트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디즈니 라이브 액션,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 픽사, 루카스 필름, 내셔널지오그래픽, 디즈니TV 스튜디오, FX, ABC 등에서 일하는 이들의 창의적인 작업 과정을 논한다.

캐롤 초이 디즈니 아태지역 오리지널 콘텐츠 전략 총괄은 “스트리밍 서비스가 현지 콘텐츠 제작 기준을 높이고 스토리텔링의 우수성을 더욱 향상시키고 있는 가운데, 크리에이티브 익스피리언스는 아태지역의 크리에이티브 성장을 더욱 가속화하는 데에 목표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첫 번째 라이브 패널에 참여한 (왼쪽부터) 숀 베일리(Sean Bailey) 디즈니 라이브 액션 사장(President), 사라 셰퍼드(Sarah Shepard) 20세기 스튜디오 수석 부사장(Senior Vice President), 매튜 그린필드(Matthew Greenfield) 서치라이트 사장(President)

행사의 라이브 패널에서는 숀 베일리  디즈니 라이브 액션 사장, 매튜 그린필드 서치라이트 사장, 사라 셰퍼드 20세기 스튜디오 수석 부사장 등 주요 디즈니 임원들이 실사 콘텐츠 개발에 대한 대담을 진행했다.

디즈니 측은 “아태지역의 크리에이티브 커뮤니티와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새로운 유형의 프로그램인 크리에이티브 익스피리언스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해 열린 첫 아태지역 콘텐츠 쇼케이스에서는 2023년까지 50개 이상의 아태지역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글로벌 스트리밍 플랫폼 디즈니+를 통해 한국, 일본, 동남아시아, 호주 및 뉴질랜드, 범중화권에서 현지 언어로 제작된 다수의 작품을 공개했다.

한편 디즈니는 오는 30일 싱가포르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내년 공개 예정인 디즈니+, 디즈니+ 핫스타의 아태지역 오리지널 콘텐츠를 포함, 극장 개봉 영화와 스트리밍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