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18일 부산 지스타2022 ‘G-CON X IGC(국제 게임 컨퍼런스)’에서 “다음 달 정식 출시를 앞둔 <미르M> 글로벌을 통해 <미르4>와의 인터게임 이코노미를 구현하고, 경제적으로 연결되고 플레이적으로 연계되는 생태계를 바탕으로 메타버스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2023년 위믹스 플레이가 글로벌 오픈 플랫폼으로서 확장하는 해가 될 것”이라며 “내년 1분기까지 100개의 블록체인 게임을 온보딩하고, 궁극적으로 누구든지 자신만의 토크노믹스를 만들 수 있는 고도화된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일 방침”이라고 위믹스 플레이의 미래를 그렸다.

위메이드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 플레이’를 통해 글로벌에서 블록체인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사측에 따르면 위믹스 플레이는 위믹스 3.0과 연결된 사설 블록체인에 포함된 많은 P&E(Play & earn) 게임을 수용하고 있다.

먼저, 장현국 대표는 “암호화폐에 대한 오해들이 존재하지만 위메이드는 위믹스만의 비전을 믿고 이를 현실화하기 위한 DAO & NFT 플랫폼 ‘나일’과 디파이 서비스 ‘위믹스파이’,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달러’ 등의 블록체인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고 운을 뗐다.

블록체인 기술을 선보이게 된 계기에 대한 이야기 이후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의 효용성에 대한 해답을 게임으로 꼽았다.

장 대표는 “게임성에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한 <미르4> 글로벌이 전 세계 P&E(Play and Earn) 시장을 열고, 글로벌 1등 게임으로 자리매김했다”며 그 이유를 잘 설계된 인게임 이코노미를 현실에서의 가치로 이어지도록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한 것으로 설명했다.

이어서 “이러한 블록체인 게임 온보딩을 바탕으로 ‘위믹스 플레이’ 플랫폼 또한 글로벌 1등 플랫폼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위메이드는 지스타2022의 메인 스폰서로 참가했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지스타2022를 통해 한국 게임 산업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함께하고, 지스타 전시관을 통해 ‘삶의 모든 것이 게임’이 되는 위메이드 생태계를 선보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