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버스, 대원미디어와 메타버스 기반 콘텐츠 사업 협력 MOU 체결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의 메타버스 전문 기업 컴투버스(대표 이경일)가 국내 문화 콘텐츠 기업인 대원미디어와 메타버스 기반의 지식재산권(IP) 및 콘텐츠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17일 컴투스 측에 따르면 컴투버스와 대원미디어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각 사의 기술 및 사업 전략을 공유하고 인기 IP를 활용한 콘텐츠 개발과 운영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대원미디어는 ‘떠돌이 까치’, ‘달려라 하니’, ‘영심이’ 등을 제작하며 한국 애니메이션 산업의 발전을 선도해온 기업이다. 현재는 자체 애니메이션 제작은 물론 짱구는 못말려, 지브리 스튜디오 작품 같은 해외 유수의 애니메이션을 국내에 수입·배급하고, 콘텐츠 IP를 활용한 캐릭터 라이센싱과 복합 문화 공간 운영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컴투버스는 대원미디어의 IP를 메타버스 환경에 적합한 콘텐츠로 개발해 적용하고, 메타버스 내에서의 공연, 전시, 커머스 등 다양한 협업 프로젝트를 논의해가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컴투버스 생태계의 다양한 파트너사들이 보유한 서비스 및 상품과 연계해 새로운 협력 사업 기회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컴투버스 관계자는 “대원미디어의 우수한 IP와 캐릭터를 글로벌 메타버스인 컴투버스에 접목해 선보이며 새로운 K콘텐츠 트렌드를 만들어 갈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여러 산업 분야의 유력 기업들과 협업하며 컴투버스를 올인원 메타버스로 구축해 갈 것”이라고 전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