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마이데이터 ‘표준화’ 박차…종합지원 플랫폼도 구축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마이데이터 제도 안착을 위해 각 분야의 데이터를 통일성 있게 정리하는 표준화에 힘을 쏟는다. 수집되는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고 정보 주체들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플랫폼도 구축한다.

21일 심동욱 KISA 데이터안전활용단장은 “표준화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효율성”이라며 “분야를 넘나드는 표준화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마이데이터는 본인의 정보를 스스로 관리·통제하면서 필요한 분야에 정보를 제공해 가치있게 활용하도록 하는 제도다. 개인정보를 본인과 제3자에게 전송할 것을 요구하는 권리인 ‘개인정보 전송요구권’에 기반하는데, 현재는 일부 금융이나 의료, 공공 부문에만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이뤄지는 상황이다.

마이데이터 표준화는 전체 산업으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확산하기 위해 정해진 규격으로 데이터를 맞추는 것을 뜻한다. 이제까지는 분야별로 다른 전송방식이나 인증 등 형식이 다른 터라 데이터 연계가 원활하지 않았다는 게 심동욱 단장의 설명이다.

심동욱 단장은 “올해는 데이터 구체화를 중점적으로 진행하고 구체화된 데이터를 어떻게 표준화할지 논의하고 있다”며 “전송방식 규격화나 정보주체 식별, 보안 인프라 등도 (표준화 요소로)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KISA는 이미 서비스가 이뤄지는 금융·의료·공공 부분을 제외하고 ▲정보통신 ▲국토교통▲유통 ▲교육 ▲문화·여가 등 5대 분야 데이터를 우선 표준화하기로 하고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심 단장은 “금융, 의료, 공공은 일부 표준화가 진행됐기 때문에 이번 프로젝트에서 제외하는 대신, 5대 분야의 표준화가 되면 (금융, 의료, 공공 분야와의) 정합성과 연계성을 추가로 고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KISA는 앞서 지난 여름 5대 분야 기업과 기관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표준화에 필요한 개인정보의 범위와 유형, 형식과 분류체계를 분석했다. 이어 5대 분야를 대표하면서 개인정보를 갖고 있거나 활용하고 있는 주요 기업 및 기관으로 구성한 워킹 그룹을 통해 표준화 방안을 도출하는 중이다.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분야별 데이터가 맵핑된 ‘정보맵’의 2차 버전까지 개발한 상태다. 정보맵은 세부 업종 구분이나, 공통적으로 많이 쓰이는 데이터가 어떤 것인지 도출한 자료다.  올해 말 워킹그룹 5차 회의가 끝나면 표준안을 최종 점검한다.

이어 2023년에는 ▲표준화 분야 5개 추가 확대 및 가이드 개발 ▲표준 관리체계 구축 ▲마이데이터 신뢰성 확보를 위한 보안·인증·식별 고도화를 진행한다. 심 단장에 따르면 부동산이나 복지 등이 2023년 추가로 표준화 대상 분야가 될 가능성이 높다. 2024년에는 표준화 확대를 계속 진행하면서 전송방식 표준화 가이드 개선과 전송규격 개선에도 나설 계획이다.

심 단장은 “서비스 제공자가 필요로 하는 것을 지속적으로 표준화에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주체, 직업, 관심사, 목적별 등 서비스 사업자와 정보수신자의 관점에서 데이터 수요를 파악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1인 가구 또는 국가유공자 등의 주체성에 초점을 맞추거나, 군인이나 교사 등 직업별로 바라보는 등 여러가지 관점으로 데이터 수요를 파악하겠다는 뜻이다. 여행이나 등산 등 관심사에 따르거나 취업, 투자 등 목적에 맞춘 데이터도 파악할거라는 게 심 단장의 설명이다.

KISA는 마이데이터 생태계 조성을 위한 ‘종합지원 플랫폼’도 구축한다. 마이데이터를 통해 수집되는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고 정보 주체들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플랫폼이다.

심 단장은 플랫폼이 정보주체를 위한 지원과, 정보교류 포털 기능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사업자의 인증, 식별 등 기술 지원 역할과 더불어 국민 맞춤형 서비스에 필요한 개인정보 연계 기능을 넣을 방침이다.

그는 “수많은 (데이터) 전송요구가 존재하는 가운데 어떻게 투명하고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접점을 제공할지 고민하고 있다”며 “생태계 지원을 위한 포털 같은 기능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KISA는 성공적인 마이데이터 표준화와 제도 정착을 위해 데이터 단절을 막기 위한 제도적 기틀 마련에도 힘쓸 예정이다.

심 단장은 “결국은 정보 사일로를 해제하기 위해서는 산업적 이익이 수반돼야 한다”며 “여러 정책적 지원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