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공공부문에서 추진하는 소프트웨어(SW)·정보통신기술(ICT)장비 사업규모 확정치가 6조592억원으로, 지난해 3122억원 대비 5.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29일 ‘2022년 공공부문 소프트웨어(SW)·정보통신기술(ICT)장비·정보보호 수요예보(확정)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올해 추진되는 SW·ICT장비 사업은 구체적으로 SW구축 4조5998억원(전년대비 2887억원, 6.7% 증가), 상용SW구매 3541억원(전년대비 111억원, 3.0% 감소), ICT장비 1조1053억원(전년대비 346억원, 3.2% 증가) 규모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정보보호 관련 내용이 포함된 사업금액은 총 1조6452억원(전년대비 3357억원, 25.6% 증가)이며, 이들 사업 내 정보보호 관련 투자·구매 예산은 7411억원으로 조사됐다.

우선 4조5998억원 규모의 SW구축 사업 중에서 운영 및 유지관리 사업은 2조4085억원(총 사업의 52.4%), SW개발 사업 1조6226억원(총 사업의 35.3%)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올해 SW구축 사업 가운데 대기업참여제한 예외인정사업을 조사한 결과, 이미 인정받은 사업 및 예외인정 신청을 검토 중이라고 응답한 사업은 각 22건(0.28%)으로 나타났다.

상용SW 단독 구매와 SW구축 사업 중 상용SW 구매 사업은 전년(4988억원)대비 28.9% 성장했다. ICT장비 구매를 제외한 공공SW사업에서 SW구매가 차지하는 비중은 13.0%(4조9539억원 중 6430억원)으로, 전년대비 2.3%p 증가했다. 하지만 상용 SW 단독 구매 사업은 3541억원으로, 사무용SW 구매가 1550억원(총 사업의 43.8%), 보안SW 861억원(총 사업의 24.3%) 규모 등이다. SW구축 사업 내 상용SW구매 금액은 2889억원으로 나타났다.

1조1053억원 규모의 ICT장비 구매 사업 가운데 컴퓨팅장비는 8094억원(73.2%), 네트워크 장비 2363억원(21.4%), 방송장비 596억원(5.4%)으로 나타났다.

한편, 공공부문 SW·ICT장비 사업 중에 정보보호 관련 내용이 포함된 사업 예산은 총 1조6452억원으로 조사됐으며, 직접적인 정보보호 관련 제품·서비스 구매 예산은 총 7411억원(전년대비 6.8% 증가)으로 집계됐다.

분야별로는 정보보안 서비스 4792억원(총 사업금액의 64.7%), 정보보안 제품 1920억원(총 사업금액의 25.9%), 물리보안 제품 488억원(총 사업금액의 6.6%), 물리보안서비스 211억원(총 사업금액의 2.8%) 규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허원석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공공 SW·ICT장비·정보보호 사업 규모가 지속 성장한 결과, 최초로 6조원을 돌파하였다. 특히, 공공SW사업에서 SW구매가 차지하는 비율이 증가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민간의 역량을 적극 활용함으로써 민간의 혁신적인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교두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