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도 내기 싫어하는 앱스토어 통행세

앱 마켓에 통행세 30%를 내기 싫어하는 것은 누구나 마찬가지인가 보다. 심지어 애플마저도…

21일 맥루머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구글TV·안드로이드TV용 애플TV 앱의 영화 구매(대여) 기능을 없앴다. 용어의 혼선을 막기 위해 설명하자면, 구글TV·안드로이드TV는 텔레비전에서 인터넷 영상을 볼 수 있는 운영체제이며, 애플TV는 그 운영체제 위에서 구동되는 애플리케이션이다.

구글TV·안드로이드TV에서 애플TV 앱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하면 ‘구매’ 버튼이 ‘시청방법’이라는 버튼으로 바뀐다. 이 버튼을 클릭하면 “아이폰, 아이패드, 기타 스트리밍 디바이스의 애플TV 앱에서 구입, 대여, 구독할 수 있다. 또는 tv.apple.com에서 애플TV+를 구독할 수 있다”는 메시지가 나온다.

애플 정보를 소개하는 블로그 ‘달링파이어볼’은 애플TV가 구매 버튼을 없앤 이유에 대해 “애플과 구글이 인앱결제 수수료에 대해 상호합의하지 못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달링파이어볼은 이 업데이트 전까지 애플은 구글의 인앱결제 정책에서 면제됐는데, 그 기간이 끝남에 따라 구매 버튼을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애플TV는 같은 이유로 아마존 파이어에서 구매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다. 수수료를 내느니, 아예 팔지 않겠다는 것이 애플의 입장인 셈이다.

애플은 어떻게든 앱스토어 개발자들에게 30%의 수수료를 받아내기 위해 애쓰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앤입결제 의무 금지법이 통과됐음에도 애플은 아직 이렇다할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애플 전문지 9to5mac은 이에 대해 “애플이 전세계 개발자의 불만과 반독점 조사로부터 앱스토어 수수료를 옹호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이러니한 일이 될 것”이라고 평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