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전문기업 아크릴(대표 박외진)은 한림대강남성심병원(병원장 이영구), 인헬스케어(대표 신현경)과 함께 AI 의료 서비스 공동 개발에 나선다. 이 서비스는 아크릴의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 ‘조나단(Jonathan)’을 활용하게 된다.

이를 위해 3사는 19일 업무협약(MOU)을 체결, 아크릴이 추진 중인 정부 연구개발(R&D) 사업에 공동 참여하게 된다. 또 개발된 인공지능 의료 서비스의 공동 임상 및 검증을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아울러 공동 개발한 AI 의료 서비스 확산을 위한 공동 사업화 및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신규 비즈 모델의 개발을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다.

아크릴은 AI 서비스의 통합 개발을 지원하는 자체 개발 플랫폼 ‘조나단’을 기반으로 ▲금융·보험 기관 주요 업무의 지능화 실현 및 인공지능 인프라 구축 ▲멀티모달 감성 인식 기술이 적용된 공감형 로봇 개발 ▲화상심도예측 특화 의료 챗봇 서비스 개발 ▲인공지능 기반 교육용 질의응답 시스템 개발 등을 통해 국내 인공지능 산업 활성화를 주도하고 있다.

그 가운데서도 바이오헬스와 보험산업 혁신 기술인 인슈어테크 영역에서 삼성서울병원,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서울대병원 등의 의료기관 AIA생명, 라이나생명, 롯데손해보험, 한국건강검진협회 등 업계 선도기관들과 함께 AI 기반 디지털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또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도하는 AI 관련 주요 R&D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조나단’을 필두로 한 ‘통합 서비스형 AI(AIaaS)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아크릴 박외진 대표는 “의료 서비스에서도 인공지능 기술이 혁신적으로 활용될 계기가 금번 3사의 사업협력을 통해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아크릴이 보유한 헬스케어 분야 인공지능 기술과 플랫폼 경쟁력을 바탕으로 이번 협력이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다양한 의료 서비스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11년 감성 특화 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목표로 설립된 인공지능 전문기업 아크릴은 비전문가부터 전문 개발자까지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 가능한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 ‘조나단’을 자체 개발해 상용화했다.

메디치인베스트먼트, 블루포인트파트너스, LG전자, SK C&C로부터 투자 유치해 누적 투자 유치액이 6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2020년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사업(과학기술정보통신부)’을 통해 예비 유니콘으로 선정된 국내 AI 전문기업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