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는 완전관리형 몽고DB 서비스인 ‘Cloud DB for MongoDB’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네이버 클라우드 이용자는 몽고DB를 SaaS(Software as a Service)로 이용할 수있다.

몽고DB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도큐먼트 DB다. 도큐먼트 DB는 비관계형 DB의 일종으로, JSON 유사 형식의 문서로 데이터를 저장하고 쿼리하는 DB를 말한다. 몽고DB는 1억 3000만회 이상 다운로드 되었으며, 4년 연속 스택 오버플로(Stack Overflow)가 발표한 개발자들 가장 원하는 데이터베이스로 선정됐다.

네이버클라우드 측에 따르면, ‘Cloud DB for MongoDB’를 이용하면 네이버 서비스에서 검증된 최적화 설정을 통해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클릭 몇 번의 간단한 설치과정으로 서비스 규모와 데이터 처리량에 적절한 서버 및 클러스터를 빠르게 구축할 수 있으며, 서버 타입을 바꾸고자 하는 경우에도 한 번의 클릭만으로 변경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측은 몽고DB 설치가 완료되면 모든 기록을 콘솔을 통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장애나 이벤트 발생 시에는 이메일과 SMS 등으로 알림을 전달하는 동시에 페일오버(Fail-over) 기능이 적용된다. 특정 노드에 장애가 나면 다른 노드로 자동 자동 전환하기 때문에 서비스 중단 없이 정상 운영할 수 있다는 것. 또 데이터베이스의 최신 버전을 매일 자동 백업하고, 최대 보관 기간인 30일 이내 원하는 시점으로 자동 복구도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몽고DB 월드 와이드 파트너 및 아태지역 세일즈 부문 수석 부사장 앨런 차브라(Alan Chhabra)는 “한국은 세계 최고의 개발자들이 있는 거대하고 역동적인 시장이며 몽고DB는 이미 한국 시장에 많이 사용되고 있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까다로운 규제가 존재하는 산업군의 기업들도 클라우드에서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활용하여 더 빠르고 더 강력한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게 될 것”라고 말했다.

네이버클라우드 한상영 상무는 “몽고DB는 개발 시 대량의 데이터 처리에 적합한 빠른 응답속도, 안정성, 유연성으로 최근 트렌드 흐름을 잘 반영하고 있다”며 “네이버클라우드는 네이버의 규모 DB 운영 경험을 몽고DB에 접목해 개발자의 생산성 혁신을 적극 지원하고 DB 리더로 더욱 발돋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