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세계조선호텔이 이스트시큐리티가 새롭게 선보인 차세대 엔드포인트 보안 솔루션인 ‘알약 EDR’을 채택했다.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는 신세계조선호텔(대표 이용호)과 차세대 엔드포인트 위협 대응 솔루션 ‘알약 EDR’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외산 보안 제품을 사용하던 것을 국산 EDR 제품으로 교체 전환(윈백)한 사례다.

신세계조선호텔은 글로벌 EDR 솔루션 대표 주자인 ‘사이버리즌’ 제품을 사용하고 있었지만 새롭게 출시한 차세대 국산 EDR 솔루션으로 윈백(Win-Back)한 첫 사례라고 이스트시큐리티는 설명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신세계조선호텔 시스템기획 보안담당자는 신종 악성코드를 찾아 숙주를 제거하고 위협을 완전히 제거할 수 있었고, 관리자의 리소스를 최소화 해주는 자동화된 대응 프로세스에서 기존 솔루션과 차별화된 강점이 있었기 때문에 ‘알약 EDR’ 도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알약 EDR’은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부산 웨스틴조선호텔,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서울 남산, 레스케이프 등 신세계조선호텔 전 사업장에 구축된다. 이스트시큐리티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안정적인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고객사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알약 EDR’은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알려지지 않은 ▲위협 의심 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고 ▲직관적인 위협 흐름을 제공한다. 또 ▲인텔리전스 기반 위협 식별 및 상세 분석 ▲네트워크 차단, 프로세스 종료 등 즉각적인 보안 정책 적용을 지원한다.

김준섭 이스트시큐리티 부사장은 “‘알약 EDR’은 지난해 출시한 악성코드 위협 대응 솔루션인 ‘쓰렛인사이드(Threat Inside)’와 연동해 신변종 악성코드를 식별하고, 자동 차단과 제거가 가능하다”며, “이는 기존 EDR 솔루션과 차별화된 기능으로, 위협 인텔리전스와 전문가 집단의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위협을 식별하고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알약 EDR’은 통합 에이전트를 기반으로 ‘알약’, ‘알약 패치관리(PMS)’, ‘알약 내PC지키미’ 등 기존 알약 제품군과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보안 체계의 효율적인 운용은 물론 담당자의 불필요한 관리 요소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이스트시큐리티는 오는 14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알약 EDR을 통한 차세대 엔드포인트 보안’을 주제로 제1회 세미나를 개최한다. 향후 정기적인 세미나 진행을 통해 엔드포인트 보안 트렌드와 위협 대응 전략을 제공해나갈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