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시장에서 올해 보안 관련 지출액이 작년 대비 4% 증가한 2조원에 달하고, 2019년에는 9.4% 더 상승한 2.2조원 규모를 나타낼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세계적인 IT리서치 기업인 가트너는 한국 시장에서 정보보안 제품과 서비스 지출 규모를 이같이 전망했다.

올해 한국의 보안 제품과 서비스 투자 증가율은 전세계 성장률에 비해서는 낮지만 내년에는 전세계 시장 대비 한국 시장 성장률이 더 높다.

한국 시장에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일 제품 분야로는 ‘클라우드 보안’을 꼽았다. 이 시장 규모는 아직 가장 작다.

가트너는 2018년 전세계 보안 제품·서비스 지출 규모가 작년보다 12.4% 증가한 114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2019년에는 해당 지출 규모가 8.7% 가량 성장해 124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2019년 전세계 보안 지출 규모를 견인하는 주요인은 탐지·대응 역량 구축에 대한 관심 증가, GDPR과 같은 개인정보보호 규정, 디지털 비즈니스 리스크를 해결해야 하는 필요성 등이다.

가트너의 김예진 선임 연구원은 “보안 담당자들은 기업이 기술 플랫폼의 안전한 사용을 통해 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성장을 촉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고 있다”며, “계속되는 기술 부족과 유럽연합(EU) 개인정보보보호법(GDPR) 등의 규제 변화가 보안 서비스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트너 조사에 따르면, 2017년 보안 지출 상위 3개 요인은 ▲보안 리스크 ▲비즈니스 요구사항 ▲업계 변화다. 개인정보보호 관련 문제 역시 중요한 요인으로 자리잡고 있다.

가트너는 개인정보보호 우려로 인해 2019년 보안 서비스 시장 수요가 최소 10% 증가할 것이며, IAM(Identity and Access Managment), IGA( Identity Governance and Administration), DLP(Data Loss Prevention) 등의 다양한 분야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번 결과는 가트너가 세계 각국의 현재 보안 지출액과 관련계획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기 위해 2017년 9월부터 10월까지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얻었다. 해당 조사에는 호주,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인도, 싱가포르, 영국, 미국 등 8개국에서 총 480명이 참여했다.

가트너는 올해와 내년 정보보안 지출 규모에 영향을 미칠 핵심 트렌드 세 가지로 ▲올해 발효된 GDPR 준수를 위한 컨설팅 및 실행 ▲디지털 혁신 이니셔티브에 따른 리스크관리·개인정보보호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보안 서비스 투자 ▲보안 소프트웨어의 구독·관리형 서비스를 꼽았다.

최소 30%의 기업들이 2019년까지 GDPR과 관련한 비즈니스 프로세스 실행, 평가 및 감사를 위한 보안 서비스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는 서비스형 보안 방식이 구축형(온프레미스) 방식을 능가할 것으로 보인다. 많은 구매자들이 하이브리드 배포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가트너의 보안 구매 행동 설문조사에서 응답자들 중 대다수가 보안정보이벤트관리(SIEM)과 같은 특정 보안 기술을 향후 2년 내에 하이브리드 배포 형식으로 도입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바 있다. 전체 배포 방식들 중 관리형 서비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약 24%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 선임 연구원은 “보안 및 리스크 관리는 모든 디지털 비즈니스 이니셔티브의 핵심적 부분이 돼야 한다”고 말하고 “여전히 온프레미스 배포가 가장 대중적인 방식이지만, 일부 기술에서는 클라우드로 제공되는 보안 방식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