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트릭스’ 랜섬웨어 주의, 국내 감염 피해 발견

하우리(대표 김희천)는 ‘매트릭스(Matrix)’ 랜섬웨어가 웹상에서 국내에 유포되고 있어 사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고 7일 밝혔다.

현재 매트릭스 랜섬웨어는 악성코드 유포 공격도구인 ‘선다운(Sundown)’ 익스플로잇킷을 통해 유포된다.

하우리는 “관제 서비스를 통해 국내에 유포되고 있는 정황이 확인됐다”며 “실제로 국내 다수 사용자들이 해당 랜섬웨어에 감염되는 등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랜섬웨어는 감염된 PC 사용자의 아이피가 아동 음란물 사이트 등에 접속해 미국 연방법을 위반하였기 때문에 모든 중요 파일들을 암호화했으니 벌금을 내라고 경고한다.

96시간 이후에는 복구가 불가능하며, 매 12시간마다 100달러씩 복구 가격이 증가한다고 협박한다.

matrix-ransomware이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다수의 주요 파일들을 암호화한다. 다만 기존의 다른 랜섬웨어들과는 다르게 암호화된 파일의 확장자를 변경하지는 않는다. 파일이 암호화된 같은 폴더의 경로에는 ‘!WhatHappenedWithMyFiles!.rtf’라는 파일명의 랜섬웨어 감염 노트를 만들어 사용자가 이를 열람하고 비용을 지불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최상명 하우리 CERT 실장은 “매트릭스 랜섬웨어가 국내에 본격적으로 유입되기 시작했다”라며 “백신을 항상 최신으로 업데이트하고, 자사 ‘에이피티 쉴드’ 같은 다양한 무료 솔루션들을 활용하여 랜섬웨어를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하우리 바이로봇에서는 해당 랜섬웨어를 ‘Trojan.Win32.R.Agent’의 진단명으로 탐지·치료하고 있다. 바이로봇 에이피티 쉴드로도 사전 차단이 가능하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