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플랫폼 시장에서 ‘퀄컴’과 맞손

네이버(대표이사 사장 한성숙)는 퀄컴 테크놀로지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전략적 협업관계를 구축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CLOVA)’와 퀄컴의 사물인터넷(IoT) 프로세서가 최적화 된다. 디바이스 제조업체들은 스마트 스피커 등 인공지능 기기를 만들 때 퀄컴 시스템온칩(System-in-chip, SoC)을 선택하는 것만으로 ‘클로바’를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시작으로 향후에는 스마트폰 등에도 클로바를 AI 플랫폼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는 네이버 클로바가 기본 탑재된 스마트폰이 등장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 스마트폰에서 AI 가상비서를 호출할 때 “OK 구글” ‘빅스비” “시리야” 등은 가능하지만 “클로바”라고 부르는 것은 안된다. 클로바가 독립적인 앱으로만 존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클로바와 최적화 된 퀄컴 SoC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나온다면, “클로바”라고 부른 후 음성명령을 내릴 수 있다.

회사 측은 “퀄컴의 시스템온칩과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의 조합이 인공지능 디바이스 개발의 기준 모델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스마트 스피커 등 인공지능 하드웨어를 제조하고 싶은 업체는 퀄컴의 SoC를 적용하면 손쉽게 인공지능플랫폼 클로바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네이버은 클로바에 최적화된 퀄컴 시스템온칩을 자사의 제품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인공지능 스피커를 비롯해 로봇, 자율주행자동차 등 하드웨어 기술도 개발 중인데, 여기에 퀄컴의 시스템온칩이 적용될 듯 보인다.

 

네이버가 출시 예정인 인공지능 스피커 '웨이브'에도 AI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퀄컴의 SoC가 들어갈 전망이다.

네이버가 출시 예정인 인공지능 스피커 ‘웨이브’에도 AI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퀄컴의 SoC가 들어갈 전망이다.

아울러 LG전자, 일본 최대 장난감 제조사인 다카라 토미(TAKARA TOMY), 스마트 홀로그램 로봇 제조사인 윈쿨(vinclu) 등과도 제휴를 맺고 있는데, 이들 제품에 클로바 탑재 퀄컴 SoC가 도입될지 주목된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이번 퀄컴과의 협력을 통하여, 클로바 기반의 AI 플랫폼 생태계 조성이 더욱더 촉진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클로바의 성능을 더욱 고도화하고, 클로바 생태계를 활성화해나가며AI 시대로의패러다임 전환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퀄컴 코리아 이태원 사장은 “네이버 AI와의 전략적 협력은 IoT 생태계에서 양사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다져줄 것”이라며, “클로바 AI와 퀄컴 테크놀로지의 플랫폼으로 제조사들이 더욱 더 편리하고 경쟁력 있는IoT 제품과 서비스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network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사

Tags: , , , ,

댓글 남기기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 기사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