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V50

V50S 이거 V50이랑 뭐가 다른 거야

LG전자가 IFA2019에서 신규 플래그십인 V50S ThinQ를 공개했다. 실은 플래그십보다는 일부 성능에 특화됐다고 보는 것이 정확하다. 그런데 그 일부 성능이 하필이면 원래 나왔던 듀얼 스크린인 것이다. V50S의 AP는 V50과 동일한 퀄컴 스냅드래곤 855다. 현재 최신 프로세서는 스냅드래곤 855+다. 즉, 최신 프로세서가 아니다. 디스플레이는 V50이 3K 수준의 3120 x 1440이었던데 반해 풀HP+ 수준으로 떨어졌다. 해상도는 2340 x 1080. 전반적인 크기는 V50S가 약간 더 길고 좁다. 0.2mm...

더보기

LG는 MWC에 가지 말았어야 했다

  LG전자가 최악의 악수를 뒀다. V50 씽큐 5G와 G8 씽큐의 MWC19 공개에 대한 이야기다.   시대를 역행하는 V50 씽큐 5G의 듀얼 스크린 우선 V50 씽큐 5G(이름이 혼란하다)의 폰을 그 자체로만 바라보자. 나쁘지 않다. 늘 그럭저럭 제품이 뽑힌다. 그러나 지루하다. 기능이 지루한 게 아니다. 붐박스 스피커 같은 정신 나간 기능들도 갖고 있다. 그러나 삼성과 화웨이가 목숨을 걸고 화면비율을 높이고자 할 때 여전히 노치를 들고나오는 건 방만하다. 노치는 조형적으로 예쁘지도 않다. 노치는 또 여러...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