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lg폰

V50S 이거 V50이랑 뭐가 다른 거야

LG전자가 IFA2019에서 신규 플래그십인 V50S ThinQ를 공개했다. 실은 플래그십보다는 일부 성능에 특화됐다고 보는 것이 정확하다. 그런데 그 일부 성능이 하필이면 원래 나왔던 듀얼 스크린인 것이다. V50S의 AP는 V50과 동일한 퀄컴 스냅드래곤 855다. 현재 최신 프로세서는 스냅드래곤 855+다. 즉, 최신 프로세서가 아니다. 디스플레이는 V50이 3K 수준의 3120 x 1440이었던데 반해 풀HP+ 수준으로 떨어졌다. 해상도는 2340 x 1080. 전반적인 크기는 V50S가 약간 더 길고 좁다. 0.2mm...

더보기

G7과 헷갈리는 업그레이드판 V40 ThinQ 공개

LG V40 ThinQ가 공개됐다. 유출된 것과 동일한 펜타 카메라(전면 2, 후면 3 총 5개 카메라)가 특징이다. 후면의 세 번째 카메라는 타사와 달리 줌 카메라를 달았다. 10배까지 당길 수 있지만 2배까지만 광학 줌이다. 줌을 당겼을 때 2배까지만 사진이 깨지지 않는다는 의미다. 다른 카메라들은 픽셀 크기가 좀 커졌다. 기존 센서 픽셀 1㎛(마이크로미터)에서 1.4㎛로, 이미지 센서는 0.32인치에서 0.38인치로 커졌다. 조리개값 역시 F1.5로 낮췄다. 픽셀은 빛을 받아들이는 장치이므로 클수록 좋고, 조리개값은 숫자가...

더보기

스마트폰에 트리플 카메라가 꼭 필요할까

2019년 스마트폰 카메라 트렌드는 트리플 카메라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화웨이, 삼성전자가 출격했고 이제 LG전자의 차례다. 특히 삼성전자는 내년 스마트폰 제품 90%에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카메라 개수가 늘어나는 것의 장점은 대부분의 스마트폰 사용자가 이미 체감했을 것이다. 아웃포커싱이다. 대부분의 제조사가 ‘DSLR 같은 효과’라고 홍보했다. DSLR의 가장 큰 특징은 아니지만 배경을 흐리게 처리할 수 있다는 의미로 보면 되겠다. 요즘은 애플의 영향으로...

더보기

편견을 버리고 바라본, LG G7 씽큐 리뷰

LG의 이름만 듣고도 왠지 아무도 기대를 하지 않지만 LG의 이번 스마트폰 화두는 인공지능이다. 왠지 AI의 이름을 들으면 승부하고 싶은 욕구가 든다. 그래서 승부해봤다.   AI 카메라 기자는 사진 찍는 걸 몹시 귀찮아한다. 인터뷰 때 인물사진, 기자의 인스타그램에 올릴 사진이 아니라면 대충 찍는다. 그런데 G7에는 AI 카메라라는 기능이 있다. 화면에 비치는 사물을 분석해 모드를 바꿔주는 것이다.   하늘을 찍었다. 억지로 푸른 빛을 약간 넣어주는 것이 보인다. 요즘 한국의 하늘은 회색이다. 어린이집에서...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