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시간 근무제, IT업계 딜레마에 빠졌다

한때 ‘꺼지지 않는 구로의 등대’라 불렸던 넷마블이 최근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했다. 7월부터는 300인 이상 대기업에서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실시된다. 노동자 1명이 일주일 동안 52시간 넘게 일하면 안 된다는 뜻이다. 노동시간 단축은 사회 전반에서 환영할 일이다. 한국의 고도 성장은 조직 위주 논리에서 가능했다. 그동안 개인은 너무 많은 노동 시간에 여가를 잃어버렸다. 그런데 IT 업계는 52시간 근무제를 완전히 환영하지는 못한다. 노동 시간 단축이라는 기본 취지에는 공감하나, 일 하는 시간을 일률적으로 주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