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식품-명품, 유통 공룡들 최후의 보루 지킬까

온라인이 유통업을 삼켜버린 이 시대에도 오프라인 대기업들이 굳건히 존재감을 지키고 있는 카테고리는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카테고리가 신선식품과 명품입니다.  신선식품은 여전이 대형마트의 킬러 카테고리이며, 명품은 백화점과 대형 쇼핑센터 매장에서의 판매가 더 중요합니다. 그러나 철옹성과도 같았던 이 카테고리에서도 온라인 스타트업들의 파괴 시도는 끊이지 않았습니다. 코로나19를 거치면서 철옹성도 조금씩 무너져버렸습니다. 이제 산지 직송을 내세운 신선식품 장보기 시장은 컬리, 오아시스마켓이 당당하게 명함을 들이밉니다. 컬리는 이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