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커넥티드 카

SAP, 연결된 자동차 위한 연대 이끈다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 SAP가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를 위한 네트워크를 이끌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SAP는 지난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18 모바일월드콩그레스(2018 Mobile World Congress)에서 ‘SAP 자동차 네트워크(SAP Vehicles Network)’에 마스터카드와 히어(HERE), 포스트메이츠(Postmates)이 추가됐다고 발표했다. HERE는 글로벌 내비게이션 업체이며, 포스트메이츠는 온디맨드 배달업체다. SAP 자동차 네트워크는 주차, 주유, 음식주문, 내비게이션, 결제 등 자동차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서비스를 담아내는 플랫폼으로, 이 회사의...

더보기

현대차·시스코, 1기가 네트워크 속도·보안성 갖춘 ‘커넥티드 카’ 구현…2019년 첫 공개

현대자동차와 시스코가 추진해온 ‘커넥티드 카’ 공동 프로젝트 결과물이 내년부터 본격 구현된다. 기술협력 고도화와 검증 테스트 등을 거쳐, 2019년형 현대자동차 프리미엄 라인에 양사가 개발한 차량 네트워크 기술이 첫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와 시스코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현지시간) 개막한 ‘CES 2018’에서 공동 개발 중인 차량 내 네트워크(In-Vehicle networking) 핵심 기술을 공개했다. 이들이 기술개발 협력 중인 차량 내 네트워크는 커넥티드 카의 핵심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차량 내 데이터 흐름을...

더보기

에릭슨엘지, 스타트업과 협업해 IoT 신사업 기회 발굴

에릭슨엘지가 최근 ‘ETNS(Enabling The Networked Society)’라는 스타트업(신생기업) 발굴·지원 프로그램을 본격 시작해 눈길을 끈다. ETNS는 에릭슨이 주도하는 ‘네트워크 사회(Networked Society)’ 비전 실현을 위한 신사업 발굴 프로그램으로, 국내에서는 처음 시행됐다. 에릭슨은 사물과 사람 등 세상 모든 것이 서로 연결돼 상호작용하면서 다양한 혜택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네트워크 사회’를 실현하는데 필요한 인프라와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성공사례를 발굴·확산하기 위해 주요...

더보기

안전한 자율주행 시대 위한 V2X 통합보안 기술 개발 착수

안전한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지능형 차량 통합보안 핵심 기술이 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R&D) 국책 과제로 개발된다. 미래창조과학부 2016년 주요 정보통신·방송 기술개발 신규 사업 일환으로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가 올해 초 발주한 ‘자율주행 차량을 위한 V2X 서비스 통합 보안 기술 개발’ 과제가 본격 착수됐다. V2X는 차량 간(V2V, Vehicle to Vehicle), 차량과 도로 인프라 간(V2I, Vehicle to Infra) 차량과 차량에 장착된 멀티미디어기기(V2N, Vehicle to...

더보기

현대차, 시스코와 손잡고 미래형 ‘커넥티드 카’ 본격 개발

현대자동차가 미래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세계 최대 네트워크 솔루션 기업인 시스코와 협업한다. 현대차와 시스코는 커넥티드 카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차량 네트워크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19일 현대차그룹 양재 본사 사옥에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과 척 로빈스 시스코 최고경영자(CEO)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가 구상하는 커넥티드 카는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다. 정보통신 기술과 차량을 융합시키는 차원을 넘어 자동차 자체가 ‘달리는 고성능 컴퓨터’, 즉...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