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터치로 이용할 수 있는 공유 킥보드 등장

공유 전동킥보드 ‘지쿠터’를 운영하고 있는 업체 지바이크가 30일 업계 최초로 한 번의 터치로 공유형 모빌리티를 이용할 수 있는 ‘터치앤고’ 기술을 개발,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30초에서 2초로 감축했다는 지바이크측 설명이다. 별다른 홍보 없이 사용자도 늘어서 터치앤고 기술이 도입되고 전달 대비 3배 이상의 이용자 증가를 보였다는 설명이다. 지바이크가 도입한 기술은 이미 존재하고 상용화된 NFC(Near Field Communication)다. NFC란 10cm 이내 근거리에서...

더보기